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위국일기 3

[만화] 위국일기 3

야마시타 토모코 글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숲노래 만화책 2021.10.14.

책으로 삶읽기 701

 

《위국일기 3》

 야마시타 토모코

 한나리 옮김

 대원씨아이

 2020.9.15.

 

 

“모르겠어. 좀 주목받고 싶은 생각은 들어.” “흠, 좋네, 뭐.” “엥? 뭐?” “왜냐면, 제대로 주목 받는다는 건 노력해야만 성립되는 일이잖아. 스초츠 선수라든가 가수라든가, 그런 사람들은 주목받고 싶어 하고, 지기 싫어하지 않으면 못 되니까.” (30쪽)

 

“아니. 난 사람하고 있으면 아주 지쳐. 혼자가 아니면 일도 안 해.” “뭐야, 그게. 안 외로워?” “전혀.” (90쪽)

 

‘오랜만에, 아마 부모님을 잃고 나서 처음으로 평화롭고, 말하자면 행복한 방이었다고 생각한다. 나만이 모르는 나라에 있다는 심정으로 잠든 건 오랜만이었다.’ (174쪽)

 

 

《위국일기 3》(야마시타 토모코/한나리 옮김, 대원씨아이, 2020)을 읽으면서 사람 사이를 새삼스레 생각한다. ‘한집’이라는 이름은 그저 집이라는 곳에서 그럭저럭 먹고사는 사람을 가리킬 수 있고, 마음이 하나이면서 함께 생각을 펴는 사람을 가리킬 수 있다. 어느 쪽이건 ‘한집’이다. 그저 먹고살기만 헤아려도 좋다면 겉보기는 한집이되 속으로는 딴집일 테지. 잘 먹거나 입지 않더라도 마음으로 헤아리면서 아끼고 사랑하는 사이라면, 겉으로는 알 길이 없이 포근한 한집일 테고. 오늘날 숱한 집은 보금자리가 아닌 돈(부동산)이기 일쑤요, 놀이나 노래나 이야기가 없이 그저 먹고 자고 쉬는 데이지 싶다.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