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넉줄꽃 ― 넉줄로 넉넉히 노래꽃 

.

.

한줄도 꽃이요 넉줄도 꽃이며

열여섯줄도 서른두줄도 꽃입니다.

 

마음에서 우러나오며 들려주는

모든 말에는

스스로 사랑하면서 빛나는

숨결이 포근히 흐릅니다.

 

봄여름가을겨울 이야기를

한 줄씩 갈무리하면서

서로서로 이웃이 되어요.

 

#넉줄꽃 #사행시 #우리말꽃 #노래꽃

#숲노래노래꽃 #숲노래글꽃 #숲노래

 

2021.10.20.

 

우리 곁에서 노래하는 멧새는

네 둘레에서 함께노는 풀벌레는

나랑 같이 소꿉하는 동무는

빗물 먹고 무지개 마시고 별빛 타는

 

오늘 부르는 노래는 풀잎한테서

함게 부르는 이름은 꽃씨한테서

서로 부르는 마음은 나무한테서

하나씩 천천히 들으며 즐겁습니다

 

나무 한 그루 보며 새가 찾아들고

멧새 노랫가락 들으며 비가 내리고

빗물 한 방울 맞으며 풀잎 춤추고

풀 한 포기 살랑이며 나비 부르고

 

모든 말은 노래

모든 노래는 바람

모든 바람은 별빛

모든 별빛은 너랑 나

 

오늘을 담아서 그리는 책집

어제를 옮겨서 얘기하는 책터

언제나 가꿔서 나누는 책마을

문득 다가가서 누리는 책골목

 

가을볕이 고루 스며들고

봄바람이 물씬 흘러들고

겨울꽃이 한창 눈부시고

여름눈이 활짝 피어나고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