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메나시 면사무소 산업과 겸 관광담당 3

[만화] 아메나시 면사무소 산업과 겸 관광담당 3

이와모토 나오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숲노래 만화책 2021.11.15.

만화책시렁 375

 

《아메나시 면사무소 산업과 겸 관광담당 3》

 이와모토 나오

 서수진 옮김

 대원씨아이

 2011.3.15.

 

 

  오늘날 시골은 사라지는 터전입니다. 시골에서 삶을 일구는 사람이 ‘더러’ 있지만, ‘거의 모두’ 서울·큰고장에서 삽니다. 시골이 아직 안 사라진 밑힘이라면 시골 아저씨하고 짝을 맺은 이웃나라 아가씨예요. 이웃일꾼(이주노동자)이 없다면 우리나라는 멈춥니다. 옆나라 중국이 뭐 한 가지만 우리나라에 안 팔아도 우리나라는 멈추는 판인데, 이웃일꾼이 모두 떠난다면 지음터(공장)도 논밭도 멈춥니다. 집짓기를 하는 일판(공사장)도 이제는 이웃일꾼이 없으면 아무 일을 못 해요. 《아메나시 면사무소 산업과 겸 관광담당 3》은 ‘일본에서 사라지려 하는 작은 시골’에 남은 젊은이 둘 곁에 ‘서울(도쿄)로 떠났다가 시골로 돌아온 젊은이’ 하나, 이렇게 세 사람이 엮는 줄거리입니다. 이 그림꽃책에도 나오지만, 시골배움터에서 시골아이한테 시골일을 가르치지 않습니다. 시골을 떠나 서울(도시)에서 서울일을 하는 길만 가르칩니다. 우리나라 배움책(교과서)을 보면 온통 서울·서울사람·서울일만 흐릅니다. 나고자라기는 시골이어도 시골로 돌아가서 논밭을 가꾸거나 바다를 품거나 멧숲을 아끼려는 어린이·푸름이·젊은이가 아예 싹틀 길을 막은 이 나라(정부·교육부)입니다. 논밭이 없으면 비닐집·유리집이 있으면 되나요?

 

ㅅㄴㄹ

 

“그러니까 너도 충분히 축제를 도운 거야.” “그래? 다행이다.” (51쪽)

 

“하하하, 요즘 관광지는 차로 휙 하고 왔다가 휙 하고 가는 게 대세니까요. 그래도 여긴 산이 많으니, 역에서부터 천천히 걷게 하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요? 사실 연세 드신 분들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튼튼하거든요. 그나저나 정말 좋네요. 저 벚나무를 보면서 휘파람새 소리까지 듣는 건 최고의 사치죠. 역에서 걸어오는 내내 유채꽃도 피어 있고요. 지역사람들한테야 별 감흥이 없겠지만.” (97쪽)

 

“그땐 정말 나랑 형이랑 메구미 누나밖에 마을에 없을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아저씨들처럼 매일 밤 창고에서 술판 벌이고, 매일 메구미 누나한테 혼나자.” (106∼107쪽)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