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てるてる はるひ

[직수입일서] てるてる はるひ

石川厚志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숲노래 사진책 2021.11.18.

사진책시렁 91

 

《父さん、四○歲 詩人になる。五○歲 寫眞家になる。》

 石川厚志

 雷鳥社

 2015.8.8.

 

 

  우리가 쓰는 적잖은 말씨는 우리가 손수 짓기보다는 남이 뚝딱거린 말씨이곤 합니다. ‘사진’도 매한가지인데, ‘빛그림’을 생각한 분이 제법 있으나 막상 ‘빛그림’을 널리 쓰지는 않아요. 빛그림이란 말을 쓴다면 ‘빛그림이·빛그림님’처럼 쓸 만하고 ‘빛그림책’이라 하면 돼요. 빛그림을 담는 살림은 으레 ‘찰칵’ 소리를 내요. 그렇다면 빛그림을 짓는 연장을 ‘찰칵이’란 이름으로 가리킬 만합니다. 《父さん、四○歲 詩人になる。五○歲 寫眞家になる。》를 읽으며 빛으로 담거나 짓거나 옮기거나 짓는 그림을 헤아려 봅니다. 마흔 살에는 노래를 하고 쉰 살에는 빛을 그리는 아버지가 있다지요. 예순 살에 노래를 해도 즐겁고, 일흔 살에 빛을 그려도 아름다워요. 나이는 안 대수롭습니다. 누구한테서 배웠느냐도 안 대수롭습니다. 어디를 다니며 배웠느냐도 안 대수롭지요. 대수로운 한 가지는 스스로 마음에 담는 꿈이라는 씨앗입니다. 글 한 줄은 꿈씨앗을 심는 이야기요, 빛그림 한 칸은 꿈씨앗을 옮긴 이야기예요. 아이들은 아버지 손빛을 탄 그림을 바라보다가 문득 저희 스스로 새 그림길을 여는 눈을 즐겁게 틔우기 마련입니다.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