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신이 주신 선물 18

[만화] 신이 주신 선물 18

Nozaki Fumiko 글,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숲노래 만화책 2021.11.25.

만화책시렁 377

 

《신이 주신 선물 18》

 노자키 후미코

 이유자 옮김

 서울문화사

 2002.9.25.

 

 

  묵은 책을 읽으면 오늘하고 다른 눈빛이나 삶결이 드러납니다. 지난날에는 이러했구나 하고 생각하는데, 고작 열 해나 스무 해 앞서를 다룬 책이라 해도 오늘하고 확 다르기 일쑤입니다. 《신이 주신 선물 18》은 아이가 얼마나 아름다운 빛살인가 하는 줄거리를 들려줍니다. 다만 1990년 언저리를 바탕으로 그리는 터라 그무렵에 아이를 바라보거나 다루는 아쉬운 대목을 곳곳에서 엿볼 만해요. 어쩌면 우리 나름대로 그동안 발돋움을 했거나 속눈을 떴다고 하겠지요. 어쩌면 우리 스스로 잊고 지낸 속빛을 돌아본다고 할 테고요. 아이는 먼먼 옛날부터 오늘에 이르도록 언제나 눈부신 빛살이었는데, 임금·벼슬·감투에다가 돈·이름·힘이 서고 총칼·싸움이 불거지는 사이에 그만 빛을 잃었다고 할 만합니다. 아이가 빛을 잃었다기보다 ‘아이로 태어나 어른으로 자라서 아이를 새롭게 낳는 우리’ 스스로 빛을 잃었어요. 어버이도 아이도 똑같은 사람이요 숨결이에요. 어버이가 아이한테 하는 몸짓은 모두 스스로한테 하는 몸짓입니다. 아이는 모두 하늘이 내린 빛살인 줄 알아차린다면, 아이뿐 아니라 어버이·어른 누구나 하늘이 내린 빛살이라고 깨닫는다는 뜻입니다. 아이를 사랑하려면, ‘아이를 낳는 어른’인 ‘나’부터 사랑할 일입니다.

 

ㅅㄴㄹ

 

“난 세계를 목표로 해. 그럼 이만!” “목표로 하는 건 좋지만, 다른 사람을 업신여기는 남자가 목표로 하는 세계가 과연 있을까?” (80쪽)

 

“남은 돈도 못 받았지?” “받지는 못했지만 딱히 필요도 없어.” “네 돈이야! 네 부모님이 널 위해서 남긴 목숨값!” (115쪽)

 

“나, 다시는 형이랑 못 만날 줄 알았어. 근데 이렇게 만나서 너무 기뻐. 고마워! 그리고 나 형 정말 좋아해.” (125쪽)

 

#野崎ふみこ #神さまの贈りもの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