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하얀구름

[만화] 하얀구름

이와오카 히사에 글,그림/고현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숲노래 만화책 2021.11.28.

만화책시렁 379

 

《하얀 구름》

 이와오카 히사에

 고현진 옮김

 애니북스

 2007.9.5.

 

 

  숨빛이 아닌 사람이 없고, 숨결이 아닌 풀꽃나무가 없습니다. 짐승도 헤엄이도 새도, 모두 똑같이 숨소리입니다. 눈을 감고서 바라보면 모든 숨빛을 찬찬히 느낄 만합니다. 귀를 닫고서 들으면 모든 숨결을 알아차릴 만합니다. 몸짓을 멈추고서 마주하면 모든 숨소리가 스며듭니다. 숨은 겉으로 흐르지 않아요. 언제나 ‘빛깔없는 바람’으로 우리 곁에 늘 있다가, 속으로 살며시 깃들어 구석구석 감돌고서 살그마니 빠져나와 ‘파랗게 빛나는 하늘’로 돌아갑니다. 《하얀 구름》은 사람하고 사람 사이에 어떤 바람(또는 하늘이나 구름이나 빛)이 있는가 하고 돌아보면서 담아낸 그림꽃입니다. 정갈합니다. 요즈막 우리 누리그림(웹툰)은 이 그림꽃이 펼쳐 보이는 붓결이며 마음결을 읽어내기를 빕니다. ‘좋다가 싫으며 다투는 짓’은 사랑하고 아주 멀어요. 사랑이라는 빛에는 ‘좋고 싫음·옳고 그름·맞고 틀림’이 없습니다. 누구를 좋아한다면 누구를 싫어한다는 뜻입니다. 이와 달리 누구를 사랑한다면 스스로 미움이나 싫음이나 꺼림을 부드러이 녹였다는 뜻입니다. 구름은 왜 흰빛으로 보일까요? 구름이 물방울인 줄, 바다에서 아지랑이로 피어나고 숲에서 살살 올라온 물방울인 줄 어느 만큼 느끼나요? 물방울은 왜 해를 닮은 흰빛일까요?

 

ㅅㄴㄹ

 

‘어째서 밤이면 깜짝 놀라는 일이 생기는 거야? 베개 군, 그게 왜 그런 거야? 밤의 어둠이 무섭지만 가끔 포근하다는 기분도 들어.’ (25쪽)

 

‘나는 마당 한구석에 묻혔다. 나를 묻을 때 할아버지는 그 페트병을 내게 주었다. 그걸 가지고 할머니를 만나러 가야지. 할아버지의 소중한 물건. 할머니가 마지막으로 만진 물건.’ (51∼52쪽)

 

“저기 있잖아, 아래층 꽃님∼. 저기요∼. 들어주세요. 우리, 엄마가 됐어요! 우린 쭈글쭈글해지겠지만 새로 태어날 거예요∼.” (126쪽)

 

“행복이란 건 행복하다고 느끼지 못하면 내게 다가오지 않는 거구나라고요. 저요, 지금 행복해요.”(195쪽)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