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2021.12.22.

숨은책 599

 

《환경 가계부》

 혼마 미야코 글

 환경운동연합 환경교육센터 옮김

 시금치

 2004.12.10.

 

 

  사람은 나날이 발돋움할까요, 나날이 길들까요? 남이 시키는 대로만 한다면 길들고, 스스로 생각해서 하면 발돋움합니다. 누가 가르치기에 즐겁지 않아요. 스스로 배우려고 나서기에 즐거워요. 둘레를 보면 온통 배움거리입니다. 배움거리란 삶입니다. 풀꽃을 배우고 구름을 배웁니다. 벌나비를 배우고 풀벌레를 배워요. 이따금 책으로도 배우는데, 스스로 몸을 놀려 해보기에 비로소 배웁니다. 어린 날 어머니 어깨너머로 살림길을 배웠는데, 어머니는 늘 “왜 나한테서 배우려고 해? 학교에서 안 가르치니?” 하고 물으셨습니다. 그러나 배움터는 삶·살림·사랑을 안 가르쳐요. 배움책(교과서)에 따라서 틀(지식)을 외우도록 이끄는 배움터입니다. 《환경 가계부》가 처음 나올 무렵에는 큰고장에서 살며 여러모로 배웠습니다. 시골로 삶터를 옮긴 뒤에는 이 책을 들출 일이 사라집니다. 아무래도 서울·큰고장에서 푸르게 살자면 이모저모 마음을 기울이면서 바꿀 길이 잔뜩 있어요. 빠르거나 크거나 많이 누리는 터전인 서울·큰고장이거든요. 이 책은 ‘햇볕불(백열등)’이 나쁘고 ‘반짝불(형광등)’이 좋다고 적으나, 반짝불은 ‘형광물질’이 있어 끔찍해요. 햇볕불은 ‘햇볕을 옮긴 빛’이요, 다 써도 유리·쇠붙이를 되살릴 수 있습니다.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