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고양이와 할머니

[도서] 고양이와 할머니

전형준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숲노래 빛꽃 2022.1.6.

사진책시렁 93

 

《고양이와 할머니》

 전형준

 북폴리오

 2019.11.5.

 

 

  사랑하는 사람을 빛꽃으로 얹는 분이 있고, 개·고양이처럼 사람 곁에 머물면서 눈빛을 마주하는 숨결을 빛꽃으로 엮는 분이 있습니다. 다 다른 사람은 다 다른 찰칵이를 손에 쥐고서 빛꽃을 일굽니다. 《고양이와 할머니》는 책이름처럼 고양이하고 할머니를 바라보며 빛꽃을 여미려 합니다. 할머니는 부산 골목마을에서 호젓이 살아가는 이웃이요, 고양이는 할머니하고 골목마을에 마지막까지 깃들면서 삶을 누리는 숨결입니다. 빛꽃님은 고양이하고 할머니가 잿빛집에서 살아도 찰칵 하고 옮겼을까요? 아마 아니리라 봅니다. 할머니 손길이 그윽이 밴 수수한 골목마을에 피어난 꽃 사이로 사뿐사뿐 드나드는 골목고양이를 마주했기에 비로소 찰칵 하고 옮깁니다. 잿빛집이라는 터가 빛꽃으로 담기에 나쁘다고는 여기지 않습니다만, ‘사람손길’을 이야기할 눈길이라면 높다란 잿빛집이 아닌, 다섯겹으로 나즈막히 얹은 작은 잿빛집을 둘러싼 나무 사이에 깃드는 마을고양이를 바라볼 테지요. 빛꽃에는 고양이하고 할머니가 나오지만, 알고 보면 ‘골목빛’ 이야기입니다. 살림이 있기에 삶터가 있고, 오순도순 이야기가 있으며, 함께 살아가는 이웃이 있습니다.

 

ㅅㄴㄹ

 

살짝 아쉬운 사진책.

밥 먹는 모습이 좀 많다.

고양이가 할머니를 찾아드는

골목마을을 골목대로

더 찬찬히 보면 어떠했을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