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말빛 2022.1.9.

오늘말. 뒤집다

 

아침에는 아침을 읽습니다. 낮에는 낮을 보고, 저녁에는 저녁을 마주하고, 밤에는 밤을 품습니다. 말과 삶이 다르다면 아침을 아침으로 안 읽거나 밤을 밤으로 못 읽는 탓이지 싶어요. 속임짓을 하려고 말과 삶이 어긋난 사람이 있으나, 삶을 모르기에 다른말삶인 사람이 수두룩해요. 글을 많이 배우면 똑똑하지 않아요. 글을 많이 익히기에 글꾼일 뿐입니다. 살림길을 등질 적에는 오락가락합니다. 삶얼을 짓지 않기에 왔다갔다하더군요. 살림꽃을 돌보는 슬기로운 길로 가지 않으니 갑자기 옮겨타거나 뒤집는 짓을 해요. 눈가림하고 입씻이는 나란히 흐릅니다. 앎꽃도 나쁘지 않으나 삶꽃이 먼저입니다. 생각이 밝은 사람은 숲이라는 터전을 따사로이 어루만지면서 아이랑 놀 줄 알아요. 숲을 등지거나 나몰라라 하는 이들은 겉보기로만 빠삭하고 빈털터리이기 일쑤입니다. 살림넋이 없으니 엇가락이에요. 배울거리를 글에서만 찾으니 어긋나요. 아는힘은 푸르게 들을 안고 파랗게 하늘을 맞이하는 곳에서 태어납니다. 줄거리만 많이 안다면 겉똑똑이입니다. 숲한테 고개돌리는 먹물스런 잿빛길은 이제 그만 가요. 풀벌레 얘기를 듣고, 멧새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요.

 

말과 삶이 다르다·말과 삶이 어긋나다·다르다·다른말삶·오락가락·왔다갔다·옮겨타다·고개돌리다·얼굴돌리다·나몰라·등지다·등돌리다·바꾸다·바꿔타다·뒤바꾸다·뒤엎다·뒤집다·입닫다·입씻이·갈다·갈아타다·엇나가다·엇가락·어긋나다·일그러지다 ← 언행불일치

깜냥·먹물·밝다·환하다·훤하다·생각·슬기·똑똑하다·많이 알다·빠삭하다·잘 알다·글·길·이야기·얘기·줄거리·살림·살림길·살림꽃·살림멋·살림넋·살림얼·삶길·삶꽃·삶멋·삶넋·삶얼·배우다·배울거리·배움감·익히다·가르치다·가르침·외우다·알다·아는힘·앎·앎길·알음빛·앎꽃·앎빛 ← 지식(知識)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