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말빛 2022.1.9.

오늘말. 신바람날

 

꽃길을 걷기에 신바람날입니다. 들길을 걸으며 신바람철입니다. 기쁜날은 스스로 지어요. 들꽃이 핀 길을 걸으면서, 숲꽃이 흐드러진 곳에 깃들면서 언제나 빛날로 삼습니다. 우리는 서로 반갑게 짝을 이룹니다. 굳이 둘을 붙이려는 짝꿍이 아닌, 신나게 노래하는 사이로 맞닿는 짝지예요. 마음을 보고 꿈으로 하루를 엮으면서 만납니다. 하늘을 넘실넘실 흐르는 구름이 빗물이 되어 떨어지면 냇물이 싱그럽고, 이 냇물을 마시며 우리 몸을 감도는 피가 맑습니다. 빗물로 우리 집을 가꾸고, 바다로 잇는 무지개를 바라보면서 우리 마을을 보살핍니다. 이쪽이나 저켠은 대수롭지 않아요. 어느 자리에서나 무지개길을 놓습니다. 서로서로 아름길로 맞물려요. 좋은날 지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슬픈날 여민 얘기를 털어놓아요. 바람을 품은 숨빛으로서 이야기합니다. 햇살을 머금은 눈빛을 두고 얘기합니다. 꽃날도 이야깃감이요, 아름날도 얘깃감입니다. 눈물꽃으로 수다를 펴고, 웃음꽃으로 생각을 돌봐요. 저 과녁에 맞히기에 반짝이고, 이 나뭇가지에 살짝 앉아서 잎내음을 맡기에 노래합니다. 조용히 얼크러지는 나날입니다. 너랑 나는 사이좋게 한집안입니다.

 

ㅅㄴㄹ

 

꽃길·꽃날·꽃나날·무지개길·무지개날·무지개철·빛길·빛날·기쁜날·신바람길·신바람날·신바람철·아름길·아름날·좋은날·좋은철 ← 황금기, 황금시대

 

감·거리·곳·데·것·어떤·어느·자리·과녁·길·가지·쪽·갈래·켠·누구·사람·무엇·뭣·서로·아무개·짝·짝꿍·짝지·닿다·대다·-로·-로서·-를 놓고·-를 두고·만나다·맞닿다·맞물리다·맺다·얼크러지다·얽다·엮다·보다·삼다·생각·여기다·얘기·이야기 ← 대상(對象)

 

집·집안·집길·집줄기·씨줄·피·핏줄 ← 가계(家系)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