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말빛 2022.1.14.

오늘말. 맛선

 

흩어진 조각이라면 찬찬히 보면서 하나씩 짜맞춥니다. 수수께끼를 풀 적에는 어떤 얼개인가 하고 크게 헤아린 다음 차근차근 짚으며 끼워맞춥니다. 조각놀이를 할 적에는 비슷해 보이지만 다른 조각을 가만히 봅니다. 수수께끼란 얼핏 닮았네 싶은 이야기를 새롭게 바라보며 생각을 북돋우는 이야기이지 싶습니다. 살살 달래듯 생각을 짓습니다. 맛보기 같은 귀띔을 넌지시 들려주기도 하지만, 하나부터 열까지 온통 아리송한 길을 찾아나서기도 합니다. 적어 놓은 틀대로 따르면 쉽다고 하지만, 틀박이에 길들면 생각이 사라지고 밋밋한 눈길로 가더군요. 모든 일은 가볍게 풀고 맺으면서 천천히 해보면서 익숙해요. 때로는 틀리고 때로는 어긋나면서 조금씩 눈을 틔우고 마음을 열어요. 여기에 꽃보기가 있고 저기에 아름보기가 있습니다만, 어느 굴레에도 얽매이지 않으면서 스스로 짓고 싶습니다. 따라하면 따분하거든요. 똑같이 하면 어쩐지 생각이 닳는 듯해요. 갇힌 굴레가 아닌, 낡은 구닥다리가 아닌, 늘 스스로 하나둘 지으면서 펼치려고 합니다. 손수 짓기에 어른으로서 아이한테 맛선을 보이고 길동무로 섭니다. 몸소 나서기에 어깨동무를 하며 나아갑니다.

 

ㅅㄴㄹ

 

보기·꽃보기·아름보기·보이다·보여주다·다루다·맛보기·맛선·선보이다·내보이다·해보다·살며시·살살·살짝·슬며시·슬슬·슬쩍·가볍다·가만히·넌지시·문득 ← 시범, 시범적

 

그림·판·틀·얼개·짜임새·판박이·틀박이·끼워맞추다·꿰맞추다·짜맞추다·가두다·갇히다·뻔하다·생각없다·굴레·구닥다리·하품·얽매다·얽매이다·매다·동여매다·지겹다·따분하다·딱딱하다·구리다·곰팡내·낡다·닳다·심심하다·얄팍하다·닮다·비슷하다·거의 같다·베끼다·밋밋하다·밍밍하다·맹맹하다·싱겁다·우습다·웃기다·재미없다 ← 도식(圖式), 도식적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