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노래꽃 . 닳다

 

 

따스한 손길에 담은

넉넉한 사랑을 닮네

차가운 손길이 닿아

까맣게 시들고 닳지

 

사랑받는 살림은

손이 탈 적마다 빛나

미움받는 세간은

손을 댈 적마다 바래

 

오래오래 알뜰살뜰 읽어

손빛 고이 흐르는 책

오래도록 모두한테 잊혀

손때 없이 해묵은 책

 

첫마음을 다시 그린다

새마음을 거듭 다진다

붓끝이 닳도록 써

하늘 담아 꽃한테 다가서면서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