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노래꽃 . 담

 

닫은 듯 두르지만

해는 마음껏 드리우고

바람은 실컷 오가고

비는 신나게 찾는 담

 

단단한 듯 다지지만

아이가 기대어 놓고

고양이가 올라앉아 쉬고

나무가 곁에서 자라는 담

 

담담하게 바라보고 말해

무덤덤히 보여도 마음 느껴

든든하게 둘러싸는 손길과

무던히 돌아보는 눈길과

 

하늘에 닿고 싶니

구름에 닿으려 하니

네 손길에 가 닿지

내 눈길에 와 닿아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