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곁노래 2022.1.17.

곁말 31 허벅도리

 

 

  짧게 걸치는 치마라면 ‘짧은치마’이건만, 국립국어원 낱말책은 도무지 이 낱말을 안 싣습니다. ‘짧은뜨기·짧은바늘·짧은지름’은 그럭저럭 낱말책에 있어요. ‘깡동치마’는 낱말책에 있는데 ‘미니스커트’를 풀어내는 우리말로 다루지는 않습니다. 이러던 2010년 무렵부터 ‘하의실종(下衣失踪)’이라는 일본스러운 말씨가 퍼집니다. 여러 모습을 두고두고 보다가 생각합니다. 무릎 길이인 치마라면 ‘무릎치마’요, 발목 길이인 치마라면 ‘발목치마’이고, 허벅지를 드러내는 치마라면 ‘허벅치마’로, 궁둥이를 살짝 가리는 치마라면 ‘궁둥치마’라 할 만합니다. 바지라면 ‘무릎바지·발목바지·궁둥바지’라 하면 돼요. 더 생각하면 ‘한뼘도리·한뼘옷·한뼘바지·한뼘치마’처럼 새말을 지어, 옷이 짧은(깡동한) 모습을 나타낼 만해요. ‘엉덩도리·엉덩옷·엉덩바지·엉덩치마’라 해도 어울리고, 아슬아슬하게 가린다는 뜻으로 ‘아슬도리·아슬옷·아슬바지·아슬치마’란 이름을 지어 봅니다. 이웃나라는 이웃나라 살림으로 옷차림을 헤아려 이름을 붙입니다. 우리는 우리 눈빛으로 우리 살림을 살펴서 이름을 붙이면 되어요. 다리가 시원하고 싶어서 허벅치마요, 한겨울에도 찬바람을 씩씩하게 맞으며 허벅도리입니다.

 

허벅도리(허벅옷) : 허벅지가 드러나는 옷. 허벅지가 드러날 만큼 짧아서 다리가 다 보이는 옷. 아랫몸을 살짝 가리기에 다리를 훤히 드러낸 옷.

허벅바지 : 허벅지가 드러날 만큼 짧아서 다리가 다 보이는 바지. 허벅지를 훤히 드러낸 바지.

허벅치마 : 허벅지가 드러날 만큼 짧아서 다리가 다 보이는 치마. 허벅지를 훤히 드러낸 치마.

 

아슬도리(아슬옷)·아슬바지·아슬치마

궁둥도리(궁둥옷)·궁둥바지·궁둥치마

엉덩도리(엉덩옷)·엉덩바지·엉덩치마

한뼘도리(한뼘옷)·한뼘바지·한뼘치마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