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책숲

책숲하루 2022.2.16. 부산으로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국어사전 짓는 서재도서관)

: 우리말 배움터 + 책살림터 + 숲놀이터

 

 

  부산에서 헌책집을 꾸리는 〈고서점〉 지기님이 《正音》(조선어학연구회 엮음)이라는 잡지가 셋 나왔다면서 숲노래 씨가 장만하면 우리말꽃을 짓는 길에 이바지할 만하리라 여긴다면서 알려주었습니다. 틀림없이 값진 책이기에 장만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으나 책값을 목돈으로 마련해야 하기에 망설였어요. 바로 이때에 숲노래 책숲에 이웃이 되어 주면서 목돈을 보내주신 분이 나타났습니다. 하늘이 내린 빛줄기예요. 이 이웃님 손길에 힘입어 작은아이하고 부산마실을 하자고 생각했습니다.

 

  이름은 들은 적 있으나 막상 만지면서 읽은 적은 없던 《正音》이란 달책(잡지)은 일본이 총칼로 이 나라를 억누르던 무렵, 바로 조선총독부하고 손잡고서 우리 말글을 깎아내리는 짓을 한, 이른바 ‘국어학 친일부역자’가 우글우글 모여서 낸 책이더군요. 그런데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마치 ‘조선어학연구회(박승빈·안확)’가 우리 말글을 살리는 길에 이바지라도 한 듯 풀어놓았네요. 달책에 “日鮮漢音便覽”을 싣고, “皇國臣民ノ誓詞”를 일본글로 버젓이 싣는 이런 이들이 어떻게 한겨레일 수 있을까요?

 

  창피합니다. 창피한 책이 사라지지 않도록 고이 건사하려고 합니다.

 

ㅅㄴㄹ

 

*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