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2

 

《햇빛과 바람과 땀》

 이오덕 엮음

 임동동부 국민학교 대곡분교장

 1970.8.4.

 

 

  2003년 여름에 〈보리 국어사전〉 엮음빛(편집장) 자리를 그만두고서 충주 무너미마을 시골집에 깃들어 이오덕 어른 글을 갈무리했습니다. 먼지가 곱게 내려앉은 책시렁을 하나하나 들추다가 《햇빛과 바람과 땀》을 보았습니다. 쇠붓으로 꾹꾹 눌러서 묶은, 손바닥 크기만 한 글묶음(학급문집)입니다. 하던 일을 멈추고 천천히 읽었습니다. 해가 지고 밥때가 지난 줄 잊었습니다. 이오덕 어른은 1945년 8월에 일본이 물러간 뒤에 크게 뉘우쳤다고 밝혔습니다. 아이들한테 일본말을 가르친 부끄러운 모습을 어떻게 씻어야 하나 생각하다가, 죽는 날까지 아이들 곁에서 아이들만 바라보면서 살기로 다짐하고서, 늘 멧골자락 조그마한 배움터에서 종이·붓을 멧골아이들한테 사주면서 흙살림이야말로 눈부신 살림길이라고 들려주고 텃밭을 일구었다지요. 배움새뜸(학교신문)을 엮고 글묶음을 아이마다 하나씩 나누어 주면서 멧골아이가 멧골·시골이 푸르게 아름다운 줄 느끼도록 이끌려 하고요. 겉에 ‘대곡 어린이 시집’이라고 적은 뜻이 사랑스럽습니다. 즈믄(1000) 자락도 온(100) 자락도 찍지 않은 조촐한 노래책(시집)은 가슴을 활짝 펴자고 북돋우는 씨앗입니다.

 

“시란 이렇게 하여 순진하고 솔직한 사람, 가장 인간스러운 사람이 되기 위해 쓰는 귀중한 공부입니다. 그리고 시를 쓴다는 것은 얼마나 기쁜 일입니까.” (머리말)

 

ㅅㄴㄹ

 

이오덕 마음 읽기

최종규 저
자연과생태 | 2019년 07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