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배움꽃/아버지 육아일기 2022.4.22.

숲집놀이터 268. 손전화

 

 

2022년에 큰아이가 열다섯 살이니, 여덟 해 만에 ‘군청 청소년과’에서 드디어 ‘청소년 교육비’를 아이한테 다달이 10만 원씩 아이 계좌로 넣기로 했다는 말을 듣고서, “참 일도 빨리(?) 잘(?) 하시네요.” 하고 말하려다가 말하지는 않았다. 큰아이가 받아야 할 몫을 일곱 해 넘도록 못 받았는데, 난 그동안 낛(세금)을 하나도 안 빠뜨리고 꼬박꼬박 냈는데, 전남교육감이라는 나리(양반)는 “한 아이도 버리지 않겠습니다”란 말을 내걸고 벼슬자리를 얻었는데, 그동안 이 말을 아예 안 지켰는데, 배움지기(교육감)를 마칠 즈음인 올 2022년 6월 뽑기(선거)에서 이녁이 떨어질 수도 있어 아슬아슬하니 이제서야 뒷시늉으로 이렇게 하시는데, 그럭저럭 다 넘어가 주기로 한다. 그나저나 ‘군청 청소년과 벼슬꾼(공무원)’은 전화로 “그럼 아이 핸드폰 번호를 알려주셔요.” 하고 묻는다. “저희는 스마트폰 따위는 안 쓰려고 이 깊은 시골에서 아이 스스로 학교를 안 다니기로 하면서 사는데요? 아이한테 연락하고 싶으시면 저한테 전화하시면 돼요. 제 전화를 저랑 두 아이가 함께 씁니다.” 하고 말했다. “네?” 하면서 한동안 말을 잊은 군청 벼슬꾼을 문득 느끼고서 ‘아, 이 사람들은 아이(초등학생·청소년)가 손전화가 없다면 학대를 받는다거나 가정교육에 문제가 있다고 느끼는구나?’ 하고 깨달았다. ‘아이(초등학생·청소년) 스스로 손전화는 쓰지 않겠다’고 생각하는 마음을 터럭만큼도 헤아리거나 알아볼 마음을 품은 적도 없겠구나 싶더라. 그도 그럴 까닭이 ‘마침종이(졸업장)’를 아예 하나도 거머쥘 뜻이 없이 집에서 노는 아이들 마음은 하나도 못 읽는 교육감·공무원·교사·작가·군수·국회의원·대통령 나리가 철철 흘러넘치니까.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