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2022.5.9.

숨은책 33

 

《광부 아저씨와 꽃게》

 한국 글쓰기 교육 연구회 엮음

 웅진출판주식회사

 1985.3.31.

 

 

  어린이가 쓰는 글은 어른이 쓴 글을 고스란히 따르지 싶습니다. 어린이가 처음에는 수수하고 티없이 글을 쓰더라도, 이 수수하고 티없는 글을 읽은 어른이 자꾸 꾸중하고 꿀밤을 먹이면 어린이는 어느새 제 눈길이나 삶길이나 글길을 잊거나 잃어요. 어른이 시키는 대로 따라갈 테지요. 배움수렁(입시지옥)은 푸름이뿐 아니라 어린이를 길들입니다. 어릴 적부터 길든 글길이 어른이 되어 풀려나기란 매우 어렵습니다. 둘레(사회)에 길들지 않으려는 어른이 있어 드문드문 삶책이 나오지만, 이러한 책이 돋보이면서 어린이 손까지 닿기란 몹시 어렵더군요. 배움수렁에서 살아남거나 동무를 이기고 올라서도록 북돋우는 곁배움책(참고서)을 아이들한테 내미는 어른인걸요. 한창 사슬(독재)이 춤추던 1985년 무렵 태어난 《광부 아저씨와 꽃게》는 그무렵에 어린이 손에 얼마나 닿았을까요? 이오덕 어른은 어른을 일깨워 어린이가 글이며 말이며 삶에서 홀가분하기를 바랐지만, 이 꿈을 이루기까지는 아직 멀지 싶습니다. 어린이 글을 묶은 이 꾸러미는 임길택·주중식·이기주 세 길잡이(교사)가 탄광마을·시골마을·바닷마을 어린이를 이끈 자취가 짙은데, 이 가운데 임길택 님이 이끈 탄광마을 어린이 글이 참으로 사랑스럽고 따스하며 눈물겹습니다.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