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책빛

책하루, 책과 사귀다 115 새책

 

 

  우리 낱말책에 ‘헌책’은 올림말로 있고, ‘새책’은 올림말로 없습니다. 2022년까지도 이대로입니다. 그러나 이 대목을 모르는 분이 많아 ‘새책 헌 책’처럼 띄어쓰기가 틀리는 분이 숱해요. 다만 낱말책 올림말이 아니더라도 ‘새책 헌책’처럼 둘 모두 한 낱말로 삼아야 알맞습니다. 헌책은 손길을 타거나 읽힌 책이라면, 새책은 손길을 안 타거나 안 읽힌 책입니다. 헌책은 새롭게 읽는 책이라면, 새책은 처음으로 읽는 책입니다. 헌책은 새롭게 잇는 책이라면, 새책은 아직 모르는 곳으로 첫발을 디디는 책입니다. 2000년에 태어난 분이 헌책집에서 1950년 책을 만나서 읽을 적에는 ‘살림(물건)으로 보면 헌책이되, 줄거리·이야기로 보면 새책’을 맞이한다고 하겠습니다. 아직 모르는 모든 책이 새책입니다. 처음으로 마주하면서 생각을 새삼스레 일으킬 새책입니다. 온갖 헌책을 바탕으로 새록새록 여미거나 지어서 선보이기에 새책입니다. 앞으로 나아갈 낯설지만 설레는 길을 가만히 이끌거나 북돋우는 새책입니다. 우리말 ‘새’는 ‘사이’를 줄인 낱말입니다. 곧 ‘새책 = 사잇책’이요, 이곳(익숙한 여기)하고 저곳(모르는 저기) 사이에 있으면서 둘을 이어가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이라고도 할 만합니다.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