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2.5.17.

 

《몽실 언니》

 권정생 글, 창작과비평사, 1984.4.25.

 

 

광주에서 하룻밤을 보낸다. 내 책짐이 많다면서 부릉이 짐칸에 실어 준 이웃님이 이튿날 함께 고흥 ‘숲노래 책숲’으로 가자면서 그대로 떠나셔서 밤부터 새벽까지 글을 안 쓰는 한때를 보낸다. 글쓰는 사람은 책짐이 아무리 무거워도 언제나 바리바리 싸안고 살아야 한다고 다시 깨닫는다. 난 내 책짐이 안 무거운걸. 부피는 많을는지 모를 뿐. 아침에 광주에서 고흥으로 빠른길(고속도로)을 거쳐 달리는데, 시외버스가 아니기에 주암호를 안 낀다. 빠른길 곁에는 부릉물결하고 잿빛더미. 부릉이(자가용)만 몰면서 다니면 풀꽃나무도 해바람비도 볼 일이 없고 생각할 겨를이 없겠구나. 한국국학진흥원이란 데에서 ‘1945년 앞서 나온 책’하고 ‘1980년 앞서 나온 글꾸러미’를 모으려고 한다기에 이런 갈래에 드는 책을 한참 보여주었다. 어제오늘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 뻗었다. 어스름에 부시시 일어나 처마밑에 앉으니 ‘우리 집 제비’가 찾아왔다. “이제 둥지를 새로 지으면 어때?” 하고 속삭인다. 《몽실 언니》를 새삼스레 읽었다. 1998년에 처음 읽었고 이따금 다시 읽는다. 몽실이도 권정생 할배도 수수한 순이돌이 누구나 어깨에 뭔가 짊어지고 걸어가는 길이다. 짐일 수도, 살림일 수도, 멍에일 수도 있으나, 곰곰이 보면 사랑이더라.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몽실 언니

권정생 글/이철수 그림
창비 | 2012년 04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