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곁말/숲노래 말빛

곁말 71 글눈

 

 

  가난하거나 못 배운 사람을 나무라거나 깎아내리거나 비아냥대거나 놀리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가난한 탓에 누가 돈을 조금 쥐어 주면 헤벌레 넋이 나간다고 지청구를 하는데, 돈이 많은 이들은 돈냄새를 맡고서 쉽게 휘둘리는 터라 사람빛이 없다고 지청구를 할 만할 텐데요? 못 배운 탓에 누가 옆에서 무어라 쑤석거리면 쉽게 춤춘다고 꾸짖는데, 많이 배운 터라 슬슬 빌붙을 뿐 아니라 얄궂게 구멍을 내어 빠져나가거나 뒷짓을 일삼기 일쑤 아닐까요? 가난해서 나쁘거나 가멸차서 나쁘지 않습니다. 못 배워서 모자라거나 많이 배워서 모자라지 않습니다. 언제나 마음에 따라 다를 뿐입니다. 가난하거나 못 배웠어도 마음을 곧게 세운 사람은 한결같이 푸르고 아름다워요. 가멸차거나 많이 배웠어도 마음을 시커멓게 먹은 사람은 노상 지저분하고 사납지요. 우리가 어진 눈빛이라면, 가난하거나 가멸찬 겉모습으로 사람을 안 따집니다. 우리가 슬기로운 눈망울이라면, 못 배웠건 많이 배웠건 이런 허울로 사람을 안 가릅니다. 글을 많이 읽기에 글눈을 틔우지 않습니다. 마음을 틔우고 생각을 가꾸어 사랑을 나눌 줄 아는 사람은 글 한 줄이나 책 한 자락 안 읽었어도 온누리를 올바로 일구는 아름다운 손길로 살림을 짓는다고 느낍니다.

 

글눈 (글 + 눈) : 글을 읽거나 쓰거나 다루거나 헤아리거나 알거나 살피거나 다듬거나 돌보는·돌볼 줄 아는·돌보려는 눈, 또는 글로 그리거나 나타내거나 밝히거나 들려주거나 알려주는·알릴 줄 아는·알리려는 눈. (= 글눈길·글눈빛 ← 문장력, 문재, 글재간, 언어력, 언어능력, 표현력, 독해력, 문해력)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