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2022년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

‘네이버 캠페인’으로 뭘 하던데

더없이 낯부끄럽다.

네이버 일꾼이 볼는지 모르겠으나

그네들 누리집에 글을 가볍게 남겼다.

‘훈민정음’하고 ‘한글’을 가를 줄 모른다면

‘한글’하고 ‘우리말’을 가를 줄도 모르겠지?

참말로 창피하다.

 

세종은 ‘우리말을 지키고자 노력하지 않았’다.

세종 무렵에는 ‘한문만 썼는’데?

우리말을 지키려고 목숨을 바친 사람들은

바로 일제강점기 ‘주시경과 이녁 제자들’이다.

 

 

+ + +

 

 

세종 임금은 '훈민정음'을 엮었습니다.

'한글'이란 이름은 일제강점기에 주시경 님이

독립운동을 하면서 지었습니다.

 

1443-1446년에는 '한글'이란 이름은 아예 없었고

조선 500년에 걸쳐 '훈민정음'을 '암클'이란 이름으로

깎아내렸습니다.

 

조선 500년은 오직 한문(중국글)만 나라글로 삼았고,

개화기에 '국한문혼용'을 하던 이들은 

한문을 안 쓴다고 손가락질을 받았습니다.

 

틀림없이 우리글이지만, 정작 제대로 쓰이지 못한 채 묻힌 훈민정음을

주시경 님이 처음으로 우리말틀(국어문법)을 세우고 가다듬고서

그 뒤로는 주시경 님 제자들이 조선어학회 일꾼으로 애쓰면서

가갸날을 거쳐 한글날이란 이름으로 오늘에 이르렀고

해방 뒤에도 1990년대까지도 '한자를 안 쓰고 한글로만 글을 쓰는 사람'은

무식하다고 놀림을 받았습니다.

 

한글날이 한글날인 까닭은

훈민정음과 세종을 기리는 뜻도 틀림없이 있으나

<독립신문> 편집장이기도 했던 주시경 님이

'한글'이란 이름을 처음 지어서

이 나라 사람들이 '우리말을 우리글로 담는 틀'을 비로소 세우고 알리고 가르치고 나누어

오늘날에 이른 발자취를 잊고서

함부로 글을 쓰지 않기를 바랍니다.

 

세종 임금은 '훈민정음 창제'이지 '한글 창제'가 아닙니다.

훈민정음하고 한글이 어떻게 다른지,

또 우리말은 무엇인지를 가를 줄 모른다면

더구나 제대로 셋을 가를 줄 모르는 채

한글날 네이버 '캠페인'을 하니

참으로 창피합니다.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