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기물개를 바다로 보내주세요

[도서] 아기물개를 바다로 보내주세요

마리 홀 에츠 글,그림/이선오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숲노래 아름책/숲노래 책읽기 2022.10.18.

[내 사랑 1000권] 너랑 내가 살아가는 집

 

《아기 물개를 바다로 보내 주세요》

 마리 홀 에츠 글·그림/이선오 옮김, 미래M&B, 2007.6.7.

 

 

  그림책 《아기 물개를 바다로 보내 주세요》를 다시 펼치는 곁님이 묻습니다. “물개가 이렇게 생겼어? 너무 사람 같은데?” “응, 그래요. 이렇게 생겼지요. 이 그림책을 낸 분은 숲을 품는 살림을 지으면서 숲짐승을 곁에서 지켜보고서 담았거든요. 무엇보다 이분 아이들하고 이웃 아이들한테 숲빛을 보여주고 싶으셨지요.”

 

  오늘 우리는 가까이에서 물개를 살펴보기 어렵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뛰노는 여우나 늑대를 만날 길은 아예 없습니다. 들숲을 가르는 범도 아예 볼 수 없고, 곰도 보기 어려워요. 두루미는 한때 거의 사라질 뻔하다가 겨우 만날 수 있습니다. 저어새나 크낙새는 어찌될는지 모를 노릇이며, 뜸부기가 내려앉는 논은 구경할 길이 없고, 꾀꼬리하고 제비가 봄에 다시 못 찾아올 수 있어요.

 

  물개가 사람 가까이에서 살아갈 수 없는 모습을 안타깝게 여기거나, 우리 서울살이(도시생활)를 갈아엎어야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드뭅니다. 어린배움터나 푸른배움터에서 시골살이나 숲살이를 아예 안 가르칩니다. 우리나라 배움터는 배움수렁(입시지옥)에 짜맞추어 아이들을 길들이기만 합니다.

 

  저는 1982∼87년에 어린배움터(국민학교)를 다니면서 여섯 해 내내 꼬박꼬박 ‘실과’를 배움터에서 익혔어요. 다만, 배움터에서 익힌 ‘실과’는 저뿐 아니라 또래 누구나 집에서 어버이 심부름으로 다 해왔습니다. 한 달마다 배움터에서 도시락 아닌 밥짓기를 해서 함께 먹었고, 톱질도 대패질도 어린이 누구나 했어요. 순이돌이를 안 가렸습니다. 손빨래나 걸레질도 순이돌이 누구나 하던 집일이요, 기저귀를 어떻게 삶아서 말리고 개는가도 집이며 배움터에서 익혔어요.

 

  마리 홀 에츠 님은 1947년에 물개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여미었습니다. 우리나라 어른들 가운데 1947년에 ‘이 나라 아이들한테 들려줄 여우 이야기나 곰 이야기나 늑대 이야기나 범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담거나 글책으로 써야겠다’고 생각한 분이 있었을까요? 2020년을 넘어선 오늘날에는 이렇게 생각하더라도 막상 이 땅에서 마음껏 뛰놀고 달리는 여우나 늑대나 범이나 곰을 만날 길이 없으니 생생하게 담아내기는 어려울 만한데요, 우리는 어떤 그림을 남기고 어떤 글을 쓸 만한가요? 아이들은 어떤 숨결을 담은 그림과 글을 물려받아야 슬기롭고 사랑스럽게 자랄까요?

 

ㅅㄴㄹ

#OleytheSeamonster #MarieHallEts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