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말넋/숲노래 곁말/숲노래 우리말 2022.11.3.

곁말 78 포근뜰

 

 

  남녘에서는 ‘뜰’만 맞춤길에 맞다고 여기고, 북녘에서는 ‘뜨락’만 맞춤길에 맞다고 여깁니다. 우리는 ‘뜰·뜨락’을 나란히 우리말로 사랑하면서 돌볼 적에 아름다우리라 생각합니다. 집 곁에 가볍게 ‘뜸(틈)’을 두어 풀꽃나무를 가꾸는 자리가 ‘뜰·뜨락’이에요. 처음은 수수하게 뜰이거나 뜨락입니다. 어느새 꽃뜰·꽃뜨락으로 피어납니다. 이윽고 들꽃뜰·뜰꽃뜨락으로 자라나더니, 바야흐로 풀꽃뜰·풀꽃뜨락을 이룹니다. 누구나 푸른뜰을 누릴 적에 삶이 빛날 테지요. 저마다 푸른뜨락에서 햇볕을 머금고 바람을 마시고 빗방울하고 춤출 적에 하루가 신날 테고요. 우리 삶터가 포근뜰이라면 서로 아끼는 눈빛이 짙다는 뜻입니다. 우리 터전이 포근뜨락이라면 스스로 사랑하면서 부드러이 어울린다는 소리입니다. 풀씨는 흙 한 줌이면 푸릇푸릇 깃들어요. 꽃씨도 흙 한 줌이면 방긋방긋 돋지요. 나무씨는 흙을 조금 넉넉히 품을 수 있으면 무럭무럭 오릅니다. 개구리가 보금자리 곁에서 살며 노래를 들려줍니다. 풀벌레가 풀잎에 앉아 그윽하게 노래합니다. 새가 나뭇가지에 앉아 새벽을 알리고 밤을 아늑하게 맞이하도록 속삭입니다. 앞뜰은 들꽃한테 내어주고 뒤뜰은 나무를 품어 볼까요. 옆뜰은 나물밭으로 삼으면 되겠지요.

 

ㅅㄴㄹ

 

포근뜰 (포근하다 + 뜰) : 풀꽃나무를 심거나 가꾸어 포근하게 이루거나 돌보거나 누리는 뜰. 살림이나 어떤 일을 포근하게 이루거나 하거나 펴는 자리. (= 꽃뜰·들꽃뜰·풀꽃뜰·푸른뜰. ← 화원(花宛), 정원(庭園), 별세계, 별천지)

 

뜰(뜨락) : 1. 집에 함께 있는 반반한 땅. 풀꽃나무를 심어서 가꾼다. 2. 살림이나 어떤 일을 이루거나 하거나 펴는 자리.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