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남북상징어사전

[도서] 남북상징어사전

하종오 저

내용 평점 2점

구성 평점 2점

숲노래 노래책/숲노래 시읽기 2022.11.8.

노래책시렁 258

 

《남북상징어사전》

 하종오

 실천문학사

 2011.9.20.

 

 

  어떤 총칼(전쟁무기)로도 아름길(평화)을 지키지 않습니다. 그러나 숱한 나라 우두머리는 자꾸 총칼을 새로 만들 뿐 아니라, 더 세고 무시무시한 총칼을 앞세우거나 자랑합니다. 북녘은 끝없이 총칼을 새로 만듭니다. 남녘도 매한가지입니다. 북녘은 새로 만든 총칼을 펑펑 쏘아올려 땅을 망가뜨리거나 바다를 더럽혀요. 남녘은 새로 만든 총칼을 여러 나라에 내다팔면서 ‘방산 수출’을 외치지요. 바다에 떨어뜨려 꽝꽝 터뜨리면 바다살림이 망가지는 줄 깨달으면서 북녘·남녘 모두 미친짓을 그만두라고 목소리를 내는 이는 어디에 있을까요? 《남북상징어사전》은 언뜻 ‘한겨레 두나라’가 손을 맞잡는 길을 그리는 듯하지만, 속을 보면 ‘돈이 없는 나라를 얕보는’ 마음이 짙게 흐르는구나 싶어요. “남한의 자본과 북한의 노동이 결합(24쪽)” 같은 말은 북녘은 돈도 머리도 없이 몸만 쓰면 된다는 마음이기에 읊습니다. 보셔요. 갈수록 남녘은 시골이 무너지고 몸쓰는 일을 하는 사람이 사라집니다. 논밭일도 뚝딱질(공장노동)도 온통 이웃일꾼(이주노동자)이 맡는 판이에요. 어깨동무(평화)를 이루려면 총칼뿐 아니라 우두머리·벼슬꾼을 치울 노릇입니다. 돈될 일을 따지지 말고, 살림을 손수 짓는 마음을 그리고 노래할 때입니다.

 

ㅅㄴㄹ

 

남한에서 살아남은 기업은 / 북한에서도 살아남는다는 신념을 가진 그, / 턱없는 낙관이기는 해도 / 남한의 자본과 북한의 노동이 결합하면 / 야외 광고판을 수두룩하게 세울 수 있다는 그, (광고기획자 하종오 씨의 구상/24쪽)

 

처지가 같아도 / 북한 출신 여인들과 베트남 출신 여인들은 마주치면 살짝 웃을 뿐/ 한데 어울리다가 남한 여인과 다른 티를 보이고 싶진 않았다 (춘하추동/137쪽)

 

우리나라 환경단체는

언제쯤 ‘환경지키기’ 목소리를 낼까?

바다에 때려박는

‘해상 풍력·태양광’이

바다를 얼마나 망가뜨리고 죽이는가에

입을 다무는 환경단체는

남북 군대가 바다에

미사일을 펑펑 쏘아대며 터뜨리는 짓에도

입을 다무는구나.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