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2022.11.20.

숨은책 668

 

《日帝의 韓國侵略政策史》

 강동진 글

 한길사

 1980.9.20.첫.1984.1.10.둘.

 

 

  일본에서 《日本の朝鮮支配政策史硏究》(東京大學出版部, 1979)라는 이름으로 먼저 나온 책이 이듬해에 한글판 《日帝의 韓國侵略政策史》로 나옵니다. 글쓴이 강동진(1925∼1986) 님은 일본으로 건너가서 ‘일본글로 나온 숱한 글하고 책’을 살핀 끝에 450쪽에 이르는 책을 남깁니다. ‘조선지배·침략정책’을 살피거나 다룬 글도 책도 없다시피 하기에 꿋꿋하게 외길을 파헤쳤다지요. 창피한 지난날이라 등돌린 사람이 있을 테지만, ‘피눈물나는 쓴맛을 거울로 삼아 새롭게 일어서도록 배우자’는 사람이 드문 탓이라고 여길 만합니다. 부끄러운 어제는 숨길 수 없습니다. 부끄럽기에 오히려 낱낱이 파고들면서 훌훌 털고 씻도록 가다듬을 노릇입니다. 발자취를 갈무리하거나 되새기는 뜻은 하나예요. 어제를 디딤돌로, 오늘을 새롭게, 모레를 날갯짓으로, 한 발짝씩 나아가려는 마음입니다. 어제를 읽으며 오늘을 바라보고 모레를 그립니다. 눈물을 바람으로 씻으면서 햇살을 웃음으로 맞이하려고 생채기를 살펴 다독이니 새살이 돋아 튼튼합니다. 어제를 잊는 사람은 오늘을 잃어버려 모레까지 휩쓸리거나 헤맵니다.

 

오늘까지도 이 시대(일제강점기)의 연구는 거의 공백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본격적 연구가 되어 있지 않고 있다. 그 연구부진의 원인에는 여러 가지를 들 수 있겠으나, 국내에 사료가 많지 못하다는 원인 이외에도 연구자의 관심이 적다는 것도 큰 요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3쪽)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