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붉은신

[도서] 붉은신

오승민 글그림

내용 평점 1점

구성 평점 1점

숲노래 그림책 2022.11.30.

그림책시렁 1117

 

《붉은신》

 오승민

 만만한책방

 2022.10.20.

 

 

  나랏돈을 받고서 남몰래 뭘 만드는 이들은 ‘듣기 좋게’ 이름을 붙입니다. ‘동물실험·인체실험’은 듣기 좋게 붙인 숱한 이름 가운데 하나입니다. 한자말 ‘실험’은 ‘해보다’를 뜻합니다. 그런데 ‘동물실험’이란 듣기 좋은(?) 한자말로 정작 무엇을 해보느냐 하면, “숱한 짐승을 째고 뜯고 가르고 찢어서 죽입”니다. ‘동물실험’으로 쓰는 쥐나 토끼나 잔나비를 비롯한 숱한 짐승은 “갈가리 찢겨 죽을 굴레에 갇혀서 먹이만 얌전히 받아먹는 좁은 울타리”에서 삶도 죽음도 아닌 갈림길을 보냅니다. 《붉은신》은 이런 뒷낯을 그림책으로 보여주려 하는데, ‘듣기 좋게 꾸민 동물실험’이라는 이름에 감춰 놓은 ‘끔찍한 민낯’을 담아내려 하면서, 그림이 하나부터 열까지 ‘끔찍’합니다. 어린이한테 어떤 모습(사실)을 보여주려고 이런 그림책을 낼 만하다고 여깁니다만, ‘드러나는 모습(사실)’을 넘어서 ‘이제는 바꾸어 갈 새길(참·진실)’을 어질게(어른답게) 알려주려 한다면, 아이들이 무섭거나 두렵게 걱정하는 마음으로 휩싸일 그림결이나 줄거리가 아닌, ‘아무런 짐승뜯기가 없을’ 삶길을 그려내야지 싶습니다. 나쁜 뜻으로 낸 그림책은 아닐 테지만, 아이들 마음에 미움·멍울을 심을 듯한 그림결은 오히려 얄궂습니다.

 

ㅅㄴㄹ

 

덧붙여, 

이런 그림책은

“왜 동물실험을 하는가?”를

오히려 못 보도록 가로막습니다.

 

‘코로나 펜데믹’이란 허울을 씌워

푸른별 모든 사람한테

‘백신실험’을 해댄 짓을

제대로 보아야 하지 않을까요?

 

백신을 맞고 죽은 멀쩡한 사람은

바로 ‘동물실험 피해동물’처럼

슬프게 죽어간 숨결입니다.

 

정부·의학계·과학계·기업·군대는

동물실험뿐 아니라 인체실험을 

나란히 합니다.

 

어린이한테뿐 아니라

어른한테도 이 끔찍한 짓을

왜 하려고 드는가를 물을 노릇인데,

무시무시한 그림만 그려서는

바꿀 수 없습니다.

 

무시무시한 그림은

마음을 망가뜨리는데다가

참길로 못 다가서도록

두려움과 걱정이란 씨앗만 심고

미움(분노·증오)을 일으킵니다.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