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일자리

 


  중앙정부와 지역정부에서 일자리를 만들어 나누어 준다. 정부에서 만들어 나누어 주는 일자리는 다달이 일삯을 주되 어떤 일을 날마다 똑같이 되풀이하도록 한다. 회사에서 만들어 나누어 주는 일자리도 이와 같다. 오늘날은 모든 사람들이 회사원이 되거나 공무원이 되도록 부추기거나 다그친다. 그런데, 정부이든 회사이든 ‘돈을 벌어 돈을 쓰는 삶’이 되도록 하는 일자리는 만들지만, 사람들 스스로 ‘흙을 일구어 밥을 누리는 삶’이 되도록 하는 삶자리는 마련하지 않는다.


  가만히 셈을 해 본다. 정부나 회사에서 만드는 일자리가 다달이 100만 원을 준다 하면 한 해에 1000만 원이요, 다섯 해면 5000만 원이다. 일자리를 만들어 나누어 주고서는 한 달만 일하도록 한다든지 딱 한 해만 일하고 그치라고 하지는 않으리라. 언제까지나 일하도록 하겠지. 그러니까, 스무 해나 서른 해쯤은 일할 자리를 준다 할 테고, 서른 해쯤 일하고 ‘정년퇴직’을 하면 연금을 주어야 한다. 이때에는 일은 안 하더라도 나라에서 돈을 주어야 한다.


  시골 논밭은 한 평에 얼마쯤 할까. 네 사람 한식구, 또는 여섯 사람 한식구가 살아가며 밥을 얻을 논밭은 몇 평쯤이면 넉넉할까. 삼천 평? 오천 평? 네 식구한테 오천 평을 나라에서 준다고 하면, 땅값으로 얼마쯤 들까. 이렇게 땅을 네 식구한테 내주고, 이곳에서 스스로 밥을 지어서 먹도록 한다면, 네 식구 삶은 어떻게 될까.


  오천 평에서 거둘 곡식과 푸성귀와 열매는 네 식구가 먹고 훨씬 남는다. 네 식구뿐 아니라 다른 네 식구한테 나누어 주어도 남을 만큼 넉넉하다. 100평 밭에서 푸성귀를 거두면 여덟 식구뿐 아니라 다른 여덟 식구한테 나누어 주어도 다 못 먹을 만큼 넉넉하다. 곧, 네 식구 오천 평 ‘보금자리숲’을 마련해서 저마다 누릴 수 있으면, 이 보금자리숲에서 스스로 흙을 일구고 스스로 삶을 지으면서 사랑스레 살아갈 수 있다. 이곳에서는 공산품을 쓸 일이 없고 가공식품을 먹을 일이 없으니 쓰레기가 나오지 않는다. 쓰레기가 없는 보금자리숲이 얼크러진 마을에서는 쓰레기 묻을 땅이나 쓰레기 치울 일꾼이 없어도 된다. 쓰레기차 또한 없어도 된다. 이곳에는 수도물이 없어도 되며 이들을 걱정할 국민연금이나 건강보험이 없어도 된다. 스스로 일구어 스스로 짓는 삶일 때에는 아픈 사람도 앓을 사람도 나타나지 않는다. 걱정 아닌 사랑을 누리면서 생각하기에, 언제나 따스하며 너그러운 나날을 빚는다.


  ‘사회적 기업’이라느니 ‘공공근로’라느니 하고 나서지 않아도 된다. 애써 어마어마하게 돈을 들여 무슨무슨 일자리를 만들어 다달이 돈을 나누어 주느라 골머리를 앓지 않아도 된다. 나중에 연금을 대주느라 허리가 휘지 않아도 되고, 연금을 대줄 밑돈을 마련한다며 주식투자를 하거나 투기를 하지 않아도 된다.


  날마다 똑같은 몸짓을 되풀이하는 일이란 얼마나 일다운 일인가 생각해 본다. 나라에서 마련하는 일자리는 허울은 ‘일자리’이지만, 알맹이로는 ‘톱니바퀴’이지는 않을까. 속내로는 ‘쳇바퀴’이지는 않을까.


  삶자리·사랑자리·꿈자리·생각자리·노래자리 들이 될 때에 비로소 일자리요 놀이자리가 되리라 느낀다. (4345.9.3.해.ㅎㄲㅅㄱ)

 

(최종규 . 2012)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