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의' 없애야 우리 말이 깨끗하다
 (603) 우리 나라의 1 : 우리 나라의 여러 학자들

 

갑오경장 이후 근 100년 동안 우리 나라의 여러 학자들이 우리 말과 글을 살리려고 그처럼 뼈를 깎는 노력을 하면서 중국글인 한문과 한자말에서 벗어나려고 하였지만
《이오덕-우리 문장 쓰기》(한길사,1992) 45쪽

 

  “갑오경장 이후(以後) 근(近) 100년(年) 동안”은 “갑오경장 뒤로 거의 백 해 동안”이나 “갑오경장부터 얼추 백 해 동안”으로 고쳐쓸 수 있습니다. “뼈를 깎는 노력(以後)을 하면서”는 “뼈를 깎듯 애쓰면서”나 “뼈를 깎듯 힘쓰면서”로 다듬어 봅니다.

 

 우리 나라의 여러 학자들
→ 우리 나라 여러 학자들

 

  “우리 나라 여러 학자들”이라 할 때하고 “우리 나라의 여러 학자들”이라 할 때에는 서로 어떻게 다를까요. “우리 나라 축구 선수들”이나 “우리 나라의 축구 선수들”이라 할 때에는 서로 어떻게 다르다 할까요. “이것은 어느 나라 물건인가요?” 하고 물으면 “우리 나라 물건입니다.” 하고 말할 텐데, 누군가는 “우리 나라의 물건입니다.” 하고 말할 수 있겠지요.


  사이에 토씨 ‘-의’를 왜 붙일까 궁금합니다. 사이에 ‘-의’를 넣어야 글이나 말이 부드럽게 이어질는지 궁금합니다. 사이에 ‘-의’를 안 넣으면 허전하다 여길는지 궁금합니다. (4339.5.19.쇠./4345.9.18.불.ㅎㄲㅅㄱ)


* 보기글 새로 쓰기
갑오경장부터 얼추 100해 동안 우리 나라 여러 학자들이 우리 말과 글을 살리려고 그처럼 뼈를 깎듯 애쓰면서 중국글인 한문과 한자말에서 벗어나려고 하였지만

 

..

 


 '-의' 안 써야 우리 말이 깨끗하다
 (2045) 우리 나라의 2 : 우리 나라의 경제성장

 

우리 나라의 소위 경제성장이라는 게 있기 전, 우리 나라를 방문하는 외국인이면 으레 당했을, 우리의 하늘 빛깔을 극찬해 주길 바라며 퍼붓던 촌스러운 질문 공세를 우리는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박완서-잃어버린 여행가방》(실천문학사,2005) 134쪽

 

  ‘소위(所謂)’는 ‘이른바’로 다듬고, “있기 전(前)”은 “있기 앞서”로 다듬습니다. ‘방문(訪問)하는’은 ‘찾아오는’으로 손보고, ‘외국인(-人)’은 ‘외국사람’으로 손보며, “으레 당(當)했을”은 “으레 받았을”이나 “으레 들었을”로 손봅니다. “우리의 하늘 빛깔을”은 “우리 하늘 빛깔을”로 손질하고, ‘극찬(極讚)해’는 ‘매우 칭찬해’나 ‘아낌없이 손뼉쳐’나 ‘더없이 사랑해’나 ‘아주 좋아해’로 손질할 수 있어요. “촌(村)스러운 질문(質問) 공세(攻勢)를”은 “어리숙한 소나기 물음을”이나 “바보스러운 물음 꾸러미를”로 고쳐쓰고, “기억(記憶)하고 있다”는 “떠올린다”로 고쳐쓰면 한결 나아요.

 

 우리 나라의 소위 경제성장이라는 게 있기 전
→ 우리 나라에 이른바 경제성장이라는 게 있기 앞서

 

  이 자리에서는 토씨를 잘못 넣었습니다. “우리 나라의 국립공원” 같은 자리에서는 군더더기로 붙여서 잘못이고, 이 자리에서는 토씨 ‘-에’를 넣어야 알맞을 텐데, ‘-의’를 넣고 말았습니다. 조금만 더 생각하고, 한 번 더 살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4345.9.18.불.ㅎㄲㅅㄱ)

 


* 보기글 새로 쓰기
우리 나라에 이른바 경제성장이라고 있기 앞서, 우리 나라를 찾아오는 외국사람이면 으레 들었을, 우리 하늘 빛깔을 더없이 사랑해 주길 바라며 소나기처럼 퍼붓던 어리숙한 물음들을 우리는 아직도 떠올린다

 

(최종규 . 2012)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