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산들보라 밥상 오르기

 


  그림을 그리는 누나 곁에서 저도 얼쩡거리고 싶던 산들보라는, 그림종이 말고 밥상에까지 크레파스를 바른다. 산들보라야, 밥상에 그렇게 죽죽 그으면 지우기 좀 힘들거든? 누나가 등을 돌리며 ‘내 꺼에 그리지 마!’ 하고 말하니, 산들보라는 혼자 히죽히죽 웃으며 밥상에 오른다. 너는 처음부터 이렇게 하고 싶었니? (4345.9.19.물.ㅎㄲㅅㄱ)

 

(최종규 . 2012)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