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산들보라 할머니하고

 


  저녁 늦게 음성 할머니 할아버지 댁에 닿는다. 아이들은 지칠 만하지만 지치기보다는 버스·기차·택시에서 옴쭉달싹 못하느라 끙끙거리던 몸을 풀 수 있어 좋다. 마룻바닥 이곳저곳으로 달리고 구르면서 논다. 할머니를 만나서도, 마음대로 뛰놀 수 있어서도, 그예 좋겠지. (4345.10.2.불.ㅎㄲㅅㄱ)

 

(최종규 . 2012)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