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의' 안 써야 우리 말이 깨끗하다
 (2050) -의 치유 : 상실감의 치유

 

아이가 느낄지도 모르는 상실감의 치유를 위해 최소한 부분적으로라도 그렇게 해야 한다
《웬디 이월드·알렉산드라 라이트풋/정경열 옮김-내 사진을 찍고 싶어요》(포토넷,2012) 57쪽

 

  ‘상실감(喪失感)’은 “무엇인가를 잃어버린 후의 느낌이나 감정 상태”를 뜻한다고 해요. 쉽게 말하자면 “잃은 느낌”입니다. 그래서 이 보기글처럼 “아이가 느낄지도 모르는 상실감”처럼 적으면 ‘느끼다’라는 낱말이 겹으로 쓰인 꼴이 되고 말아요. 적어도 “아이의 상실감”처럼은 적어야 올바르고, “치유(治癒)를 위(爲)해”와 묶어서, “아이가 잃어버린 마음을 달래자면”이나 “아이가 무언가 잃은 허전함을 다독이려면”이나 “아이가 무언가 잃어 아픈(슬픈) 마음을 보듬자면”으로 손보면 한결 낫습니다. ‘최소한(最小限)’은 ‘적어도’로 손보고, ‘부분적(部分的)으로라도’는 ‘조금이라도’로 손봅니다.

 

 상실감의 치유를 위해
→ 상실감을 씻자면
→ (잃은) 아픔을 달래자면
→ (잃어버린) 슬픔을 다독이려면

 

  한자말 ‘상실감’과 ‘치유’를 그대로 쓰고 싶은 사람이라면 “상실감을 치유하자면”이나 “상실감을 치유하려면”쯤으로는 적어야 알맞습니다. ‘(무엇)의 치유’처럼 적는 꼴은 일본 말투입니다. 한국 말투로는 이렇게 적지 않아요. 한국 말투로는 ‘(무엇)을 치유한다’처럼 적거나 ‘(무엇)을 씻는다/달랜다/다독인다/다스린다’처럼 적어요.


  깊이 헤아릴 수 있다면 ‘상실’이나 ‘치유’ 같은 한자말부터 안 쓸 만합니다. 이러한 한자말을 자꾸 쓰기 때문에 ‘-의’ 넣는 일본 말투가 한국 말투라도 되는 듯 끝없이 스며들어요. 스스로 낱말부터 알맞게 살피고 고를 때라야, 비로소 말투를 슬기롭고 어여삐 다스릴 수 있어요. 작은 말씨 하나를 헤아리면서 서로 기쁘게 나눌 말빛을 찾아요. 작은 낱말 하나 곱게 영글면서 다 함께 활짝 꽃피울 말삶을 북돋을 수 있어요.


  스스로 잃어버린 한국말을 찾을 수 있기를 빌어요. 한국사람 스스로 잃은 넋과 말과 삶을 아름다이 되찾아 환하게 빛낼 수 있기를 빌어요. (4345.11.11.해.ㅎㄲㅅㄱ)

 


* 보기글 새로 쓰기
아이가 무언가 잃어버려 아픈 마음을 달래자면 적어도 조금이나마 그렇게 해야 한다

 

(최종규 . 2012)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