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겨울눈 반가운 어린이

 


  다섯 살 사름벼리는 더 어릴 적부터 눈이랑 가까이 사귀며 자랐다. 세 살 적에는 아버지 곁에서 큰 빗자루 들고는 눈을 쓸겠다고 한 시간 즈음 손 시린 줄 모르면서 일을 거들기도 했다. 손이 시리니 주머니에 폭 찔러 넣고는 눈밭을 까르르 웃으며 걷고 뛴다. 4345.12.8.흙.ㅎㄲㅅㄱ

 

(최종규 . 2012)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