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다시 동백꽃

 


  서른일곱 살에 고흥으로 오면서 우리 보금자리를 장만했고, 서른일곱 살이던 2011년 겨울부터 2012년 봄과 겨울, 또 2013년 봄, 새로운 동백꽃을 새삼스레 만난다. 이웃집이나 이웃마을보다 볕이 살짝 적게 들어 동백꽃도 다른 집이나 마을보다 이레나 열흘쯤 늦고, 그만큼 동백꽃내음과 동백꽃빛 한결 느긋하게 간다. 바라보기만 해도 좋고, 곁에서 들여다보아도 좋으며, 마당에서 아이들과 뛰놀거나 책을 읽거나 평상에 드러누워 해바라기를 해도 좋다. 동백꽃이 나누어 주는 꽃내음을 물씬 누리면서 봄을 즐긴다.


  겨울을 난 잎사귀는 짙푸르다. 무척 짙다. 여기에 겨울을 곰삭힌 꽃송이는 짙붉다. 꽃잎을 하나둘 펼치며 한껏 벌어지는 동백꽃인데, 얼마나 겹겹이 붉은 꽃잎 이루어지는가를 보면 놀라우면서 곱다. 꽃나무 심어 꽃 즐기는 마음을 알겠다. 열매나무 심어 열매 즐겨도 좋은데, 꽃나무에서 꽃내음이 퍼뜨리는 기운은 몸과 마음 모두를 살찌운다. 아늑하게 살찌운다. 아리땁게 살찌운다.


  마을마다 집집마다 온통 동백나무이다. 군청에서는 길가에 동백나무를 꽤 많이 심었다. 이 나무들 앞으로 열 해 스무 해 서른 해 줄기차게 가지를 뻗고 줄기를 올리면, 어느 마을이건 꽃마을 될 테고, 어느 집이건 꽃집 될 테지. 십 미터 이십 미터 쭉쭉 자라난 우람한 동백나무가 봄마다 흐드러진다면, 사람들은 저절로 시골집으로 찾아들리라. 나무 한 그루 얼마나 거룩하며 따사로운가를 사람들은 머잖아 살결과 뼈마디로 느끼리라. 4346.3.28.나무.ㅎㄲㅅㄱ

 

(최종규 . 2013)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