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골목집이란

 


  골목집이란 꽃집이다. 집 안팎에 꽃씨 뿌려 골목집 된다. 집 둘레에 풀씨 깃들어 자랄 적에 곱게 아끼니 골목집 된다.


  어깨를 맞대는 작은 집들이 햇살조각 골고루 나눈다. 어느 한 집이 햇살조각 더 받으려 하지 않는다. 내가 햇살조각 좋아하는 만큼 이웃도 햇살조각 좋아한다. 서로서로 알맞게 골고루 햇살조각 누린다.


  자동차도 짐차도 오토바이도 깃들기 어려운 골목동네에는 작은 사람들 두 다리가 가장 알맞다. 자동차도 오토바이도 함부로 찾아들지 않는 골목동네에는 사람들 발걸음 소리 고즈넉하게 울린다. 귀를 찢는 소리도, 깜짝 놀래키는 빵빵 소리도, 시끌벅적 어수선한 소리도 섣불로 스며들지 못하는 골목동네에서는 저마다 이녁 집 조그마한 마당에서 해바라기 즐긴다. 사람도 풀도 꽃도 나무도 조금조금 햇살조각 나누면서 해바라기 놀이를 한다.


  도란도란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차소리가 귀를 찢지 않으니 나즈막한 목소리로도 알뜰살뜰 이야기꽃 무르익는다. 삶꽃을 피우고, 골목꽃을 바라보며, 사랑꽃 이어질 씨앗 한 톨 갈무리한다. 4346.6.7.쇠.ㅎㄲㅅㄱ

 

(최종규 . 2013)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