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물 한 도막

 


  날마다 앞마당에서 뜯는 풀을 날마다 조금씩 먹는다. 어른도 아이도 맛나게 먹는다. 마지막 남은 한 도막을 작은아이 밥그릇에 얹는다. 아버지가 먹고 싶지만 너한테 줄게. 푸른 숨결 즐거이 먹고 푸른 마음 되어 푸른 노래를 부르렴. 조그마한 나물 한 도막에 깃든 햇볕과 바람과 빗물을 사랑스레 받아들이렴. 4346.8.28.물.ㅎㄲㅅㄱ

 

(최종규 . 2013 - 꽃과 책읽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