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묶음표 한자말 180 : 전시戰時


심지어 전시戰時에조차 영역을 가르는 것을 자연스럽거나 당연하거나 혹은 성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일 수 없었다
《헤르만 헤세/두행숙 옮김-그리움이 나를 밀고 간다》(문예춘추사,2013) 20쪽


  ‘심지어(甚至於)’는 ‘더구나’나 ‘더욱이’나 ‘게다가’로 다듬고, “영역(領域)을 가르는 것을”은 “금을 가르는 짓을”이나 “이쪽 저쪽 가르는 짓을”로 다듬으며, ‘당연(當然)하거나’는 ‘마땅하거나’로 다듬습니다. ‘혹(或)은’은 ‘또는’으로 손보고, “성(聖)스러운 것으로”는 “거룩하다고”로 손봅니다. 그런데, 이 보기글에서 “자연스럽거나 당연하거나”라 나오는데, ‘자연스럽다’ 말뜻 (2)은 “순리에 맞고 당연하다”입니다. 곧, 이 보기글에서는 같은 말을 잇달아 적어 겹말이 됩니다. 그래서, “자연스럽거나 당연하거나”는 “올바르거나 마땅하거나”로 고쳐써야 알맞습니다.


  한자말 ‘전시(戰時)’는 “전쟁이 벌어진 때”를 가리킵니다. ‘전쟁’은 한자말이라고 하지만, 전쟁이 벌어진 때는 ‘전쟁통’이라고 합니다. 다만, 이 낱말은 사람들이 널리 쓰는 데에도 국어사전에는 안 실려요. ‘난리통’이라는 말도 사람들이 익히 쓰지만 국어사전에는 없습니다. “어떤 일이 벌어진 흐름이나 모양새”를 가리키는 ‘통’은 “어수선한 통에 잃어버렸다”라든지 “반가운 통에 웃음이 터져나왔다”처럼 쓰기도 하지만, ‘북새통’뿐 아니라 ‘전쟁통·난리통’처럼 쓰기도 합니다. ‘-통’은 뒷가지로도 얼마든지 쓰는 낱말인 만큼, 국어사전에서도 이 대목을 슬기롭게 다루어야 한다고 느낍니다.

 

 전시戰時에조차
→ 전쟁통에서조차
→ 전쟁이 벌어진 때에조차
→ 전쟁 때에조차
→ 싸움통에서조차
 …

 

  국어사전에서 ‘전시’라는 낱말을 살피면, 모두 열한 가지 한자말이 나옵니다. 이 가운데 사람들이 쓰는 ‘전시’는 “도서 전시회” 같은 자리에 쓰는 ‘展示’ 한 가지입니다. 다른 한자말 ‘전시’는 쓸 일이 없고, 쓰일 일조차 없습니다. 안 쓰는 한자말을 잔뜩 실은 국어사전이니 국어사전이라기보다 한자말사전 같구나 싶기도 한데, 보기글을 보면 ‘展示’하고 ‘戰時’가 헷갈릴 일은 없으리나 느낍니다. 그러나, 이 글월을 못 알아들을 사람이 있을 수 있어요. 그러면, 번역을 다시 해야지요. 쉽고 바르며 또렷하고 알맞게 다시 풀어서 적어야지요.


  적어도 “전쟁 때”로 풀어서 쓰고, “전쟁통”으로 고치거나 “전쟁이 벌어진 때”처럼 조금 길더라도 제대로 드러나도록 써야 합니다. ‘전쟁’을 ‘싸움’으로 고쳐써도 돼요. 학교나 사회에서 말을 올바로 쓰지 않으니, 사람들도 말을 올바로 배우지 못하는데, ‘전쟁하다’와 ‘싸우다’는 뜻 테두리가 같습니다. 나라와 나라가 싸우는 일도 ‘싸움’이지 ‘전쟁’이라고만 할 수 없습니다.


  “경제 전쟁·순위 전쟁·입시 전쟁”이라고만 쓸 말은 아니에요. “경제 싸움·순위 싸움·입시 싸움”이라고도 쓸 수 있습니다. 4346.10.5.흙.ㅎㄲㅅㄱ

 


* 보기글 새로 쓰기
더구나 전쟁통에서조차 이쪽 저쪽 가르는 짓을 올바르거나 마땅하거나 거룩하다고 받아들일 수 없었다

 

(최종규 . 2013 - 우리 말 살려쓰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