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우리 말도 익혀야지
 (962) 속 39 : 생활 속에서

 

어떤 말이든지 생활 속에서 익혀야 비로소 제것이 되는 것이다
《이오덕-무엇을 어떻게 쓸까》(보리,1995) 65쪽

 

  이오덕 님이 쓴 《우리 글 바로쓰기》를 읽으면, 또 이 보기글이 실린 《무엇을 어떻게 쓸까》를 읽으면, 한자말 ‘생활(生活)’은 굳이 쓸 까닭이 없다는 이야기가 흐릅니다. 그러나 막상 이오덕 님이 쓴 글에 한자말 ‘생활’이 가끔 나타납니다. 이오덕 님이 1980년대 끝무렵부터 우리 말글을 올바르게 쓰는 길을 찾으려고 무척 애쓰셨지만, 예전에 쓰신 글에 나타난 아쉬운 대목을 미처 털지 못하신 셈이고, 스스로 바지런히 힘써서 알맞지 못한 낱말과 말투를 걷어내셨지만, 오랜 나날 익숙하게 쓰던 낱말과 말투가 가끔 튀어나온 셈입니다. 이 보기글에서는 ‘삶’이며 ‘살면서’로 손볼 수 있습니다. “제것이 되는 것이다”는 “제것이 된다”로 손질합니다.

 

 생활 속에서
→ 살면서
→ 살아가면서
→ 살아가며
→ 삶에서
 …

 

  한국사람이 한국사람답게 쓰는 말투는 ‘살면서’입니다. 어른도 살고 아이도 살아요. 사람도 살고 짐승과 벌레도 삽니다. 풀과 나무도 살고 새와 무지개도 살아요. 모두 산 목숨입니다. 저마다 싱그러이 푸른 숨결입니다. 삶은 겉과 속이 따로 없습니다. “삶에서” 무언가를 찾거나 “삶 아닌 곳에서” 무언가를 찾는다고 말해야 올바릅니다. 4346.11.4.달.ㅎㄲㅅㄱ

 


* 보기글 새로 쓰기
어떤 말이든지 살면서 익혀야 비로소 제것이 된다

 

(최종규 . 2013 - 우리 말 살려쓰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