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알량한 말 바로잡기
 (1591) 지금

 

지금 내가 ‘거렁뱅이 지팡이’를 짚고 돌아다니며 파리잡이 끈끈이 살 돈을 벌면 … 지금까지 에밀이 깎은 나무 인형 324개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햇살과나무꾼 옮김-에밀의 325번째 말썽》(논장,2003) 19쪽

 

  한자말 ‘지금(只今)’은 초등학교 교과서에도 나오고, 어른들이 아이들한테 으레 들려주는 낱말이라 할 만합니다. 나도 이 낱말을 어릴 적부터 곧잘 들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말뜻은 “말하는 바로 이때”입니다. 다시 말하자면, 한국말은 ‘이때’요, 한자말은 ‘지금’인 셈이에요.

 

 지금 내가
→ 오늘 내가
→ 오늘부터 내가
 …

 

  국어사전을 찾아보면, 보기글로 “지금부터 한 시간 동안만 놀자”와 “왜 지금에서야 말을 하느냐”와 “환갑을 넘은 지금까지”가 있어요. 오늘날 사람들이 무척 널리 쓰는 낱말입니다. 그런데, 가만히 살피면, 이 보기글은 “이제부터 한 시간 동안만 놀자”와 “왜 오늘에서야 말을 하느냐”라든지 “왜 이제서야 말을 하느냐”와 “환갑을 넘은 오늘까지”로 손질할 수 있어요. 아니, 먼먼 옛날부터 이러한 말투로 이야기를 했어요.


  우리 겨레는 이 땅에서 한자말 ‘지금’을 언제부터 썼을까요. 시골에서 흙을 만지던 여느 수수한 사람들은 이 한자말을 쓰기는 썼을까요. 임금님과 신하와 지식인을 빼면 모두 시골사람이던 지난날, 시골에서 한자말 ‘지금’은 얼마나 쓰임새 넓은 낱말이었을까요.

 

 지금까지
→ 이제까지
→ 오늘까지
→ 여태까지
 …

 

  한자말 ‘지금’을 쓰는 만큼 한국말 ‘이제·여태·이때·오늘’이 설 자리가 없습니다. 때와 곳을 살펴 다 다르게 쓰던 한국말은 자꾸 쓰일 곳을 잃습니다. 아이들은 어른한테서 어떤 말을 물려받을 때에 즐거울까요. 어른은 아이들한테 어떤 말을 물려줄 때에 사랑스러울까요. 오늘 우리가 쓸 말, 이제부터 즐겁게 나눌 말, 여태 아끼며 돌보았으며 앞으로도 맑고 밝게 빛낼 말은 무엇일까요. 4346.11.29.쇠.ㅎㄲㅅㄱ


* 보기글 새로 쓰기
오늘 내가 ‘거렁뱅이 지팡이’를 짚고 돌아다니며 파리잡이 끈끈이 살 돈을 벌면 … 이제까지 에밀이 깎은 나무 인형 324개가

 

(최종규 . 2013 - 우리 말 살려쓰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