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시골아이 35. 바람 맞는 겨울 걷기 (2013.12.9.)

 


  바람이 휭휭 부는 겨울날, 아이들이 집안에서 콩콩거리며 뛰기에 얘들아 우리 바람 쐬러 나가자, 하고 부른다. 아이들은 그래? 하면서 양말을 꿰고 옷 갖춰 입느라 부산하다. 바람이 꽤 세다. 여섯 살 큰아이는 문득 “나 다섯 살 때에 바람이 불어서 날아갈 뻔했어.” 하고 말한다. 음, 여섯 살에는 안 날아갈 만하니? 여섯 살 아이도 세 살 아이도 겨울바람 싱싱 맞으며 볼과 손이 차갑게 얼지만, 씩씩하게 걷는다. 바람이란 이렇고, 아직 한겨울 아니라 이만 한 바람 아무것 아니야. 한동안 바람 맞고 걷던 아이들은 곧 이리저리 달리면서 잡기놀이를 한다. 밖에서 걷고 보니 바람에도 익숙할 만하겠지. 겨울에 더 씩씩하게 바람맞이 하면서 놀아야지. ㅎㄲㅅㄱ

 

(최종규 . 2013)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