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묶음표 한자말 186 : 관상觀想

 


느티나무 하나로 나무를 보고 느끼는 관상觀想의 즐거움은 모두 누릴 수 있는 셈이지요
《유상준,박소영-풀꽃 편지》(그물코,2013) 88쪽


  한자말 ‘관상(觀想)’은 종교에서 쓰는 낱말이라고 합니다. 불교에서는 “수행의 한 가지로서 마음을 오로지 일정한 대상에 기울여, 어떤 상념을 일으키게 하여 번뇌를 없애는 일”이라 하고, 여느 종교에서는 “신(神)을 직관적으로 인식하고 사랑하는 일”이라고 해요.


  곰곰이 헤아리면, 불교에서 쓰는 ‘관상’은 ‘마음닦기’라 할 만합니다. 여느 종교에서는 ‘하느님읽기’나 ‘하느님사랑’이라 할 만해요.

 

 나무를 보고 느끼는 관상觀想의 즐거움
→ 나무를 보고 느끼는 즐거움
→ 나무를 보고 느끼면서 마음을 닦는 즐거움
→ 나무를 보고 느끼면서 마음을 다스리는 즐거움
 …

 

  보기글에서는 한자말 ‘관상’을 넣으면서 한자를 잇달아 붙입니다. 아마 ‘관상’을 한글로만 넣으면 무슨 뜻인지 아리송하기 때문일 테지요. 그러나, 한자를 밝혀 ‘觀想’이라 적더라도 뜻이 또렷하지 않습니다. 외려 거추장스럽습니다.


  한편, ‘觀想’은 “보다 + 생각하다”입니다. “보고 생각하다”인 셈이요, “보고 느끼다”라 할 수도 있어요. 그러니, 이 뜻을 헤아린다면 “보고 느끼는 관상”처럼 적을 적에는 겹말이 되기도 해요. ‘관상’이라는 낱말은 아예 덜 때에 가장 낫고, 따로 꾸밈말이나 보탬말을 넣으려 한다면 “마음을 닦는”이나 “마음을 다스리는”이나 “마음을 갈고닦는”이나 “마음을 가꾸는” 같은 말마디를 넣어야 잘 어울리리라 봅니다. 4346.12.26.나무.ㅎㄲㅅㄱ


* 보기글 새로 쓰기
느티나무 하나로 나무를 보고 느끼면서 마음을 닦는 즐거움은 모두 누릴 수 있는 셈이지요

 

(최종규 . 2013 - 우리 말 살려쓰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