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알량한 말 바로잡기
 (1593) 불안

 

나도 보통 사람들에 비하면 불안이 되게 심했어
《하이힐과 고무장갑-행복의 민낯》(샨티,2013) 26쪽

 

  ‘보통(普通)’은 그대로 둘 수 있지만 ‘다른’이나 ‘여느’로 손질해서 “다른 사람”이나 “여느 사람”으로 적을 수 있습니다. ‘-에 비(比)하면’은 ‘-에 견주면’이나 ‘보다’나 ‘-에 대면’으로 손봅니다. ‘심(甚)했어’는 ‘컸어’나 ‘많았어’로 다듬어 줍니다.


  한자말 ‘불안(不安)’은 “(1) 마음이 편하지 아니하고 조마조마함 (2) 분위기 따위가 술렁거리어 뒤숭숭함 (3) 몸이 편안하지 아니함 (4) 마음에 미안함”을 뜻한다고 해요. ‘조마조마함’과 ‘뒤숭숭함’과 ‘느긋하지 않음’ 같은 느낌을 가리키는 낱말입니다.

 

 불안이 되게 심했어
→ 걱정이 되게 컸어
→ 되게 불안했어
→ 되게 조마조마했어
→ 되게 힘들었어
→ 되게 걱정했어

 

  “두려움이 되게 컸어”처럼 쓸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알맞게 쓰는 한국 말투라면 “되게 두려웠어”입니다. “즐거움이 되게 컸어”처럼 쓸 수도 있어요. “오늘 너를 만나서 즐거움이 되게 컸어”처럼 쓴대서 틀리지 않습니다. 그러나, 알맞춤하게 쓰는 우리 말투라면 “오늘 너를 만나서 되게 즐거웠어”예요.


  이 보기글을 놓고 보면, 한자말 ‘불안’을 그대로 두려면 “되게 불안했어”로 다듬어야 알맞습니다. 이 한자말을 덜고 싶으면 “되게 조마조마했어”나 “되게 걱정했어”처럼 다듬을 수 있어요.

 

불안에 싸이다 → 두려움에 싸이다
불안에 떨다 → 두려움에 떨다 / 두려워 떨다
몹시 불안한 표정으로 → 몹시 조마조마한 얼굴로 / 몹시 걱정스러운 얼굴로
혼자 있기가 불안하여 → 혼자 있기 두려워서 / 혼자 있기 걱정스러워서

 

  한국말사전을 살피면, 한글 ‘불안’으로 적는 다른 한자말 두 가지가 더 나옵니다. 하나는 ‘佛眼’으로 “부처의 눈”을 뜻한다고 해요. 다른 하나는 ‘佛顔’이고 “부처의 얼굴”을 뜻한다는군요. 아무래도 불교에서 쓰는 한자말이로구나 싶은데, 이런 한자말을 쓰려 한다면 쓸 수 있습니다만, ‘부처 눈’이나 ‘부처 얼굴’이라고 할 때에 한결 널리 알아들으면서 더 손쉽게 쓸 만하리라 봅니다. 애써 한자로 옮겨적는 낱말을 쓴다고 해서 부처님 뜻을 두루 퍼뜨리지 않아요. 누구나 쉽게 알아듣고, 어디에서나 또렷하게 주고받을 만한 낱말일 때에 훨씬 즐겁고 사랑스레 깊은 이야기를 나누리라 생각합니다. 4347.1.7.불.ㅎㄲㅅㄱ


* 보기글 새로 쓰기
나도 여느 사람들에 대면 되게 조마조마했어

 

(최종규 . 2014 - 우리 말 살려쓰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