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사름벼리는 노래순이

 


  키가 자라고 몸이 여물면서 일곱 살이 즐거운 사름벼리는 마당을 넘어 대문 앞에서 노래를 부른다. 누구 들으라는 노래를 부를까. 대문더러 들으라는 노래일까. 우리 집을 바라보면서 부르는 노래일까. 대문 앞 고샅에서 부르는 노래는 마을 곳곳으로 울려퍼진다. 아이 몸에서 샘솟는 가락과 이야기가 이웃집으로 살포시 스며든다. 4347.2.14.쇠.ㅎㄲㅅㄱ

 

(최종규 . 2014)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