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시골아이 66. 나비를 보며 (2014.4.20.)



  나비가 난다. 훨훨 난다. 예쁘네. 아이도 나비를 바라보고 나도 나비를 바라본다. 나비를 바라보는 동안 모두 다 잊는다. 시간이 흐르는 줄 잊고, 이곳이 어디인 줄 잊는다. 그렇구나. 나비가 이렇게 고운 숨결이로구나. ㅎㄲㅅㄱ


(최종규 . 2014)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