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묶음표 한자말 192 : 도화桃花



옅은 바람이 불 때마다 / 도화(桃花) 년은 하르르

《이덕규-밥그릇 경전》(실천문학사,2009) 113쪽


 도화(桃花) 년은

→ 복사꽃 년은

→ 복숭아꽃 년은

 …



  한글로 ‘도수’라 적으면 알아차릴 사람이 얼마나 될까 궁금합니다. 한자를 잘 안다는 분도 ‘도수’를 못 알아채리라 느낍니다. 한자로 ‘桃樹’라 적으면 얼추 알아차리기는 하겠지요.


  한국말사전을 들추면 ‘도화’뿐 아니라 ‘도수’라는 한자말을 싣습니다. 한국말사전이지만 한자말을 함부로 싣습니다.


  한국사람이 쓸 한국말은 ‘복숭아꽃(복사꽃)’과 ‘복숭아나무(복사나무)’입니다. 한국사람이 한국말 아닌 다른 말을 쓸 까닭은 없습니다. 다만, 문학을 하는 자리라면, 시를 쓰는 자리라면, 말빛을 가꾸려고 이런 말이나 저런 말을 쓸 수 있을 텐데, “도화 년”이라고는 못 쓰고 애써 묶음표까지 쳐야 한다면, 싯말에 한자를 굳이 집어넣어야 한다면, 이러한 시는 어떤 빛이 될까 궁금합니다. 복숭아꽃을 복숭아꽃이라 말하지 못하고, 복사나무를 복사나무라 말하지 못한다면, 한국말과 시와 노래와 문학은 어떤 빛이 될는지 궁금합니다.



* 보기글 새로 쓰기

옅은 바람이 불 때마다 / 복사꽃 년은 하르르


한국말사전에 실린 한자말 ‘도화(桃花)’ 말풀이는 “= 복숭아꽃”이라 나옵니다. ‘도화’는 한국말이 아닙니다.


(최종규 . 2014 - 우리 말 살려쓰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