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시골아이 78. 시골아이가 예뻐 (2014.6.28.)



  시골아이로 살아가는 아이들을 바라보며 생각한다. 곁님은 어릴 적부터 ‘시골아이’로 살다가 ‘시골어른’이 되고 싶었단다. 나는 어떠한가? 나는 그렇게까지는 아니었지 싶다고 돌아보다가, 어느 날 문득 깨달았다. 그래, 나도 곁님과 똑같이 ‘시골아이’이고 싶었다고 떠올랐다. ‘도시아이’가 아닌 ‘시골아이’로 살면서 ‘시골사람’으로 씩씩하고 아름답게 삶을 지을 수 있기를 바랐다는 어릴 적 생각이 환하게 떠올랐다. 대문을 활짝 열고 마실을 가기 앞서, 아이들이 마을논과 먼 멧자락을 바라보는 뒷모습을 물끄러미 보면서, 내 가슴속 빛이 아이들한테서 새록새록 살아나면서 새롭게 태어나는구나 하고 느낀다. ㅎㄲㅅㄱ


(최종규 . 2014)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