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노래순이] 게시판을 새로 열면서 생각한다.

그래, 우리 집 아이들은

참말 언제나 노래를 부르고 노는데

왜 진작부터 '노래하는 아이들' 모습을

따로 갈무리할 생각을 못 했을까?


손님이 우리 집에 찾아왔을 적에

손님 앞에서 바이올린을 켜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한참 바라보다가 문득 느낀다.


중고악기점에서

헌 바이올린을

단돈 9만 원에 장만할 수 있었는데,

이 바이올린 하나를 놓고

아이들이 얼마나 좋아하고

사랑하는지 모른다.


피아노를 놓고도

하모니카를 놓고도

피리를 놓고도

그저 입으로 노래를 부르면서도

아이들은 늘 노래인데

이 노래를 그동안 

제대로 바라보지 못했구나 싶다.


우리 집 아이들한테

'노래순이'라는 이름을

새롭게 붙여 줄 수 있어 더없이 기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