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묶음표 한자말 196 : 교행交行



상하행 밤열차가 교행交行하는 순간

《류인서-그는 늘 왼쪽에 앉는다》(창비,2005) 13쪽


 교행交行​하는 순간

→ 엇갈리는 때

→ 서로 지나치는 때

→ 오가는 때

 …



  한국말사전을 살피면, ‘交行’이라는 한자말은 안 나옵니다. 그러니, 이 한자말을 한자로 ‘交行’이라 적더라도 알아볼 수 없습니다. 그런데, 한국말사전에 ‘郊行’이라는 한자말이 나와요. 이 한자말은 “교외로 나감”을 뜻한다고 합니다.


  고개를 갸우뚱해 봅니다. ‘교외(郊外)’는 “도시에서 주변 지역”을 뜻한다고 해요. 그러니, 도시 바깥으로 나가는 일을 두고 ‘郊行’이라 할 수 있구나 싶기는 한데, 이런 말을 누가 쓸는지 아리송합니다. 이처럼 말하는 사람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보기글을 보면, 밤열차가 위와 아래에서 오간다고 합니다. 그러니, 이때에는 “오가는 때”로 손보면 됩니다. 밤열차가 이쪽과 저쪽에서 지나갈 테니, “서로 지나치는 때”로 손볼 수 있고, 이쪽과 저쪽에서 지나가는 모습이기에 “엇갈리는 때”로 손볼 만합니다. 4347.9.11.나무.ㅎㄲㅅㄱ



* 보기글 새로 쓰기

밤열차가 이쪽저쪽에서 엇갈리는 때


‘상하행(上下行)’이라는 낱말은 한국말사전에 없습니다. 다만, ‘상행’과 ‘하행’은 따로 씁니다. 그래서 이 자리에서는 두 한자말을 더하여 ‘상하행’을 썼구나 싶은데, “위아래로 달리는”으로 다듬거나 “이쪽저쪽으로 달리는”으로 다듬을 수 있습니다. ‘순간(瞬間)’은 ‘때’로 손질합니다.


(최종규 . 2014 - 우리 말 살려쓰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