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하루 이야기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며

새가 날고

개구리가 울더니

꽃이 피고 지면서

열매가 익어

잎은 푸르고

흙은 포근하며

아이들은 뛰논다.


풀잎 몇 뜯어

밥을 차린다.


햇살이 드리우고

구름이 흐른다.


고요하면서 빛나고

시끌벅적하면서 밝더니

어느새 해가 진다.


하루가 흐른다.



4347.4.29.불.ㅎㄲㅅㄱ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