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자전거 생각 4. 걷는 사람 살피기



  아이한테 자전거를 가르치려면 어버이가 옆에서 어버이가 함께 타면 됩니다. 아이만 혼자 타도록 하기보다는 아이와 함께 자전거를 함께 타요. 어버이가 아직 자전거를 잘 타지 못한다면, 이참에 아이와 함께 자전거를 배우면 되지요.


  어버이 스스로 자전거 타는 즐거움을 알아야 아이한테도 자전거를 가르칠 수 있습니다. 어버이 스스로 자전거로 달리며 누리는 바람맛을 알아야 아이한테도 즐거우면서 아름답게 자전거를 달리도록 이끌 수 있습니다.


  이웃을 살피면서 차근차근 자전거를 달리도록 하자면, 어버이와 아이가 모두 자전거를 잘 알아야 합니다. 아니, 아이들은 어버이한테서 삶과 넋을 고스란히 물려받으니, 어버이부터 먼저 삶과 넋을 아름답게 추스를 수 있어야겠지요.


  자전거를 처음 익혀서 탈 적에는 자전거에 몸을 맞추면 안 됩니다. 언제나 내 몸에 자전거를 맞추어야 합니다. ‘좋은’ 자전거를 얻었기에 자전거를 타도록 하지 않습니다. ‘자전거를 탈 만한 까닭’이 있을 때에 자전거를 탑니다.


  여느 때에는 두 다리로 즐겁게 다니다가, 때때로 자전거로 조금 더 멀리 마실을 다니는 즐거움을 누리려는 뜻에서 자전거를 달립니다. 더 빨리 달리려는 뜻에서 자전거를 타지 않습니다. 남보다 더 빨리 달리도록 하려고 자전거를 가르치지 않습니다.


  자전거를 탈 적에는 ‘내 자전거’보다 ‘걷는 사람’을 먼저 헤아릴 수 있어야 합니다. 내 자전거가 싱싱 달리니까, ‘걷는 사람’이 나한테 길을 열어 주어야 하지 않아요. 갑작스레 맞닥뜨리는 내리막길이라면, 이때에는 ‘걷는 사람’이 길을 내주는 쪽이 낫다고 할 만해요. 왜냐하면, 내리막길에서 자전거가 서기는 좀 어렵거든요. 내리막길에서 섣불리 자전거를 세우다가는 앞으로 한 바퀴 구를 수 있어요. 그리고, 자전거는 내리막길에서 함부로 빨리 달리면 안 됩니다. 둘레에 아무도 없는 내리막길이라면 빨리 내리꽂는 바람을 가를 수 있겠지만, 도심지나 골목처럼 사람들이 늘 오가는 데에서는 자전거가 함부로 빨리 달리면 안 돼요. 빠르기를 알맞게 늦추어 내려와야 합니다.


  ‘걷는 사람’이 ‘내 자전거’한테 자리를 내주어야 한다면, 이는 폭력이라고 할 수 있어요. 오토바이와 자동차가 으레 ‘걷는 사람’한테 이렇게 하지요? 자전거마저 폭력이 된다면 내 이웃과 동무는 길에서 걸어다닐 수 없습니다. 그래서, 자전거에 몸을 맞추지 말고, 몸에 자전거를 맞추라고 이야기합니다. ‘빠르기 숫자’에 얽매이지 말고, 자전거로 마실을 다니는 즐거움이 무엇인지 헤아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4347.10.4.흙.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자전거와 함께 살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